기사최종편집일 2021-05-11 22:5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침묵 깬 정은채, 정준일과 불륜설→"10년 전 끝난 일, 추측 삼가 달라" (전문)[종합]

기사입력 2020.04.18 19:07 / 기사수정 2020.04.18 19:40


[엑스포츠뉴스 박소연 기자] 가수 정준일과 불륜 의혹에 휩싸인 배우 정은채가 드디어 입을 열었다.

정은채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18일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앞서 정은채 씨 관련한 입장을 본의 아니게 밝힌 바 있다"며 "이로 인해 양측의 또 다른 진실 공방이 계속되지 않길 바란다"고 전했다.

소속사에 따르면 해당 사안은 10여 년 전 일어난 지극히 개인적인 일로 이미 끝난 부분이라고.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일이 현재의 사건처럼 왜곡되고 있는 것에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개인 사생활의 문제가 특정 시점에 공론화되면서 또 다른 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다"며 "더 이상의 추측성 댓글과 근거 없는 주장은 삼가주시기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한 매체는 정준일과 정은채가 10년 전 불륜 관계였다고 보도해 논란이 일었다. 보도에 따르면 정준일은 유부남인 걸 속이고 정은채와 만남을 가졌다. 그러나 정은채는 정준일이 유부남인 사실을 몰랐다고.

특히 정은채가 정준일의 콘서트에서 자주 목격되며, 팬들 사이에서는 정은채가 정준일의 여자친구로 알려지기도 했다. 하지만 2012년 정준일의 비밀 결혼 소식과 동시에 이혼 소식이 전해지며 충격을 안겼다.

정준일은 전 부인 A씨와 4년간의 열애 후 2010년 비밀 결혼을 했고, 이후 파경을 맞게 된 것. 당시 A씨는 정준일의 팬카페에 이혼 이유로 정준일의 여자문제를 언급해 논란이 되기도 했다.

이에 정준일 측은 "10년 전의 일이고 만났는지 여부는 사생활이라 확인하기 어렵다"면서도 "정은채는 정준일이 유부남인 줄 알고 있었다"고 밝혔다. "정은채 역시 피해자"라고 말했던 정은채 측근과 정준일 측의 엇갈리는 주장에 두 사람의 불륜 의혹은 진실공방으로 번지게 됐다.

정은채 측은 논란 이틀째인 오늘(18일) 뒤늦게 입장을 밝힌 상황. 두 사람의 사생활 논란이 일단락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다음은 키이스트 공식입장 전문.

키이스트 입니다.

앞서 정은채 씨 관련한 입장을 본의 아니게 밝힌 바 있습니다. 이로 인해 양측의 또 다른 진실 공방이 계속되지 않길 바랍니다.

이 사안은 10여 년 전 지극히 개인적인 일로 모두 끝난 부분입니다. 특히 양측 모두가 현재 이 사안에 문제점을 제기하지 않은 상태에서 갑작스럽게 보도가 되면서, 마치 현재의 사건처럼 왜곡되고 있습니다.

개인 사생활의 문제가 특정 시점에 공론화되면서 또 다른 피해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 안타깝습니다.

더 이상의 추측성 댓글과 근거 없는 주장은 삼가주시기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yeoon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