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5 17: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3년만에 돌아온 '식샤3', 윤두준♥백진희가 써내려갈 먹방 로맨스

기사입력 2018.07.10 16:04 / 기사수정 2018.07.10 16:05



[엑스포츠뉴스 김선우 기자] '식샤를 합시다3'가 3년만에 새로운 시즌으로 돌아와 먹방로맨스를 예고했다.

10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에서 tvN '식샤를 합시다3: 비긴즈'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윤두준, 백진희, 이주우, 안우연, 김동영, 병헌, 서벽준, 최규식 감독이 참석했다.

'식샤를 합시다3'는 서른넷, 슬럼프에 빠진 구대영이 식샤님의 시작을 함께했던 이지우와 재회하면서 스무 살 그 시절의 음식과 추억을 공유하며 상처를 극복하는 이야기다.

시즌 1, 2에 이어 윤두준이 함께했고 여자주인공으로는 백진희가 합류했다. 윤두준은 "한 프로그램의 상징이 된다는건 영광이다. 문득 얼떨떨할 때가 있다. 이번엔 2004년의 감성을 담았다. 제일 재밌는 시즌"이라고 자신했다.



백진희는 "애청자였는데 출연하게 돼 기쁘다.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 전 시즌들을 보면서 먹방을 연구했다. 예능, 드라마에서도 먹방들이 많아서 차별화를 두려고 노력했다"라고 말했다. 윤두준은 "백진희가 진짜 잘 먹는다"라며 먹방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윤두준의 2004년 이야기에 함께할 04학번 친구들로 김동영, 병헌, 서벽준이 합류했다. 이주우와 안우연 역시 남다른 케미를 예고했다.

최규식 감독은 "04학번 3인방은 신선한 배우들 캐스팅하려 노력했다. 오디션도 많이 봤다. 김동영은 매력 많고 재미요소도 많다. 연기도 잘한다. 다른 배우들도 함께하게 돼 좋다"라고 덧붙였다.



최규식 감독은 '식샤를 합시다3'로 지친 30대들의 마음을 힐링할 것을 자신했다. 그는 "편하게 볼 수 있는 드라마를 만들려고 노력하고 있다. 캔맥주 한캔 하면서 볼 수 있는 드라마가 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식샤를 합시다3'는 윤두준의 군입대전 마지막 작품이기도. 그는 "그렇다고 해서 남다르게 특별한 느낌은 없지만 잘 마무리 하고 싶다는 생각이 있다"라며 "가기 전에 이렇게 좋은 작품을 하고 갈 수 있어서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백진희는 "나 역시 좋은 드라마에 함께 하게 돼 좋다. 여름날 더위를 날릴 수 있는 청량한 드라마가 되겠다"라고 덧붙였다.

오는 16일 오후 9시 30분 방송.

sunwoo617@xportsnews.com / 사진 =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