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6 05: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원티드' 김아중, 이문식에 마지막 기회 줬다

기사입력 2016.08.18 22:07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원티드' 김아중이 이문식을 신고하지 않았다. 
 
18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원티드' 최종회에서는 최준구(이문식 분)에게 분노하는 정혜인(김아중)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준구는 전화를 걸려는 정혜인에게 "내가 마지막으로 꼭 해야될 일이 있거든. 이렇게 끝낼 수 없잖아"라고 사정했다.

이에 정혜인은 차승인(지현우)에게 전화를 걸어 "차 형사님. 최준구 국장 꼭 잡아주세요. 꼭이요. 그래주실 수 있죠?"라면서 최준구를 똑바로 보고 "선배가 마지막으로 뭘 해보려고 나간 거라면 꼭 해보길 바란다. 저도 제대로 끝맺음할 거다"라고 밝혔다.
 
전화를 끊은 정혜인은 최준구에게 "내가 지금 이 순간을 끝까지 후회하지 않을 수 있게 해주세요"라며 아들에게 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