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2-18 00: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전일야화] '엄마아빠는 외계인' 오광록, 20년 떨어져 지낸 子 향한 '자작 시'

기사입력 2018.08.08 00:57 / 기사수정 2018.08.08 01:13




[엑스포츠뉴스 김의정 기자] '엄마아빠는 외계인' 오광록이 아들을 향한 자작 시를 공개했다.

7일 방송된 KBS 2TV 신개념 가족 관찰 예능 '엄마아빠는 외계인'에서는 배우 오광록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오광록의 집에 15년 지기 지인 배우 원동연이 방문했다. 원동연은 오광록에게 "아들 오시원과 연락하고 지내냐"고 물었고, 이에 오광록은 "내가 아들에게 전화하긴 하는데 아들이 안 받는다"고 답했다. 

이어 오광록은 "시원이가 처음으로 작사, 작곡 한 노래다"라며 '안녕'이라는 곡을 소개했다. 또 "시원이는 '인생 시원하게 살라'는 뜻을 가진 한글 이름이다. 내가 살면서 가장 어려웠던 게 시원하게 사는 것이었다. 내가 아들에게 잘 해준 게 없기 때문에 더 잘못하고 싶지 않은 거다"라고 속마음을 밝혔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보고 있던 오시원은 "아무래도 아빠와 얘기를 터놓고 하지 못해서 상처가 커진 것 같다. 그런 걸 허심탄회하게 해볼 시간이 없었다. 가져보고 싶다"고 말했다.



이후 오광록은 아들 오시원이 태어나기 전 썼던 자작 시 하나를 읊었다. 오광록은 "시원이에게 한 번도 들려주지 못했는데 언제 들려주지. 언제 들려줄 수 있을까"라며 걱정을 내비쳤다.

이에 오시원은 "내가 지금 아빠를 너무 미워하고 있으니까. 아빠가 내 지금 나이랑 비슷할 때 나와 별반 다르지 않았을 텐데 '내가 아빠를 왜 이렇게까지 미워하고 있어야 하지'라는 생각이 든다. 시 구절에 담긴 의미를 알게 됐다"며 눈물을 보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2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