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3-25 19: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기성용 PK 실축' 벤투호, 사우디와 평가전서 0-0 무승부

기사입력 2019.01.01 03:08 / 기사수정 2019.01.01 03:09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59년 만에 아시안컵 우승에 도전하는 대한민국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1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의 바니야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친선경기에서 0-0로 비겼다. 비록 승리를 챙기진 못했으나 한국은 벤투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이후 A매치 7경기 연속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벤투 감독은 사우디를 맞아 그간 사용하지 않았던 스리백 카드를 꺼내들었다. 한국은 3-4-2-1 포메이션으로 최전방에 황의조를 내세웠고, 2선에서 이청용과 황인범이 뒤를 받쳤다. 좌우 윙백을 황희찬과 이용이 맡고, 중앙 미드필더로 정우영과 기성용이 출전했다. 스리백은 김영권을 중심으로 좌우에 권경원과 김민재가 섰다. 골키퍼 장갑은 김승규가 꼈다.

팽팽한 공방전 속에서 양 팀 모두 소득 없이 전반전을 끝냈다. 전반 12분 페널티 지역에서 황희찬이 오른발 대각선 슈팅으로 사우디아라비아의 골문을 노렸으나 불발됐다. 전반 31분에도 황희찬의 패스를 받은 황의조가 오른발 슈팅을 했으나 아쉽게 골대를 벗어났다.

후반전에도 사우디아라비아의 수비를 뚫기가 어려웠다. 후반 시작과 함께 구자철과 이재성을 투입하며 공격진 변화를 꾀한 한국은 이후 황의조와 지동원을 교체했다. 또 후반 22분에는 이용을 빼고 김문환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후반 36분에는 한국의 결정적인 득점 기회가 있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았다. 페널티킥을 얻었으나 키커로 나선 기성용의 오른발 슈팅이 골문을 벗어나면서 아쉬움을 삼켰다. 결국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양 팀의 득점이 나오지 않으면서 무승부로 경기가 끝났다.

한편 이날 친선경기를 통해 마지막 실전 점검을 마친 벤투호는 오는 7일 필리핀을 상대로 2019 아시안컵 첫 경기를 치른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