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6 11: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전일야화] '이판사판' 박은빈부터 김해숙까지, 이덕화 옥죈다

기사입력 2017.12.21 00:52 / 기사수정 2017.12.21 01:31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이판사판' 박은빈, 연우진, 김해숙, 동하가 머리를 맞대었다.

20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이판사판'에서는 이정주(박은빈 분)의 말에 미소를 보이는 사의현(연우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유명희(김해숙)는 최경호(지승현)의 재심 신청은 기각되자 실망한 이정주에게 자신이 나서겠다고 했다. 억울한 사람을 감옥에 보낸 실수를 책임지고 싶다고. 유명희가 사건을 검토하자 도진명(이덕화)이 예민하게 나왔다.

그러던 중 이정주, 사의현은 김가영의 핸드폰 행방에 대해 관심을 갖는다. 김가영의 핸드폰만 있다면, 최경호에게 도움을 요청했단 증거로 쓸 수 있을 거란 생각이었다. 하지만 서용수(조완기)가 가지고 있던 김가영의 핸드폰은 사라졌다.

사의현은 유명희의 행동이 이상하다는 걸 느꼈다. 분명 서용수 집에 왔었으면서 처음 와본 척을 했고, 김가영 핸드폰도 가지고 갔다. 또한 최경호에게 변호사를 구해준 것도 유명희였다. 이정주는 유명희를 철석같이 믿었지만, 사의현은 이정주와 유명희를 찾아가 김가영 핸드폰에 대해 물었다.

그러자 유명희는 도한준(동하)을 위해 핸드폰을 빼돌렸다고 밝혔다. 도한준이 아버지를 겨냥하는 건 볼 수 없었던 것. 유명희는 사건 당시 김가영 녹음을 들려주며 도진명과 김가영이 함께 있었다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