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8 08: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윤태진 前 아나, 스토킹 피해 호소 "내게 정말 공포"

기사입력 2017.12.04 08:05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윤태진 전 KBSN 아나운서가 스토킹 피해를 호소했다. 

윤태진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정말 무대응이 답이라 생각했어요. 이것도 관심이고 사랑이겠지 싶어서요"라며 스토킹에 시달리는 내용이 담긴 메시지를 공개했다. 

그는 "허황된 이야기들도 저번보다 강도가 더 심해졌습니다. 저를 응원해서든 싫어해서든 그만해주시길 부탁드립니다. 이건 저에게 정말 공포예요"라며 "저번에도 이랬을 때 죄 없는 지인들 피해보고 제가 제 집을 오가면서 한참을 고생했습니다. 어떻게 하겠다는 게 아닙니다. 제발 그냥 그만해주세요. 부탁드립니다"라고 호소했다. 이어 누리꾼들의 조언을 참고해 최소한의 조치를 해두겠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메시지에는 마치 그를 감시하는 듯한 내용이 담겨있어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한편 윤태진 전 아나운서는 1987년생으로 2010년 미스춘향 선발대회 선을 차지했으며 KBSN '알럽 베이스볼'을 진행하며 많은 사랑을 받았으며 현재 방송인으로 활동 중이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윤태진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