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1 08: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신동미에 가짜 인터뷰에 속았다

기사입력 2017.11.15 22:32 / 기사수정 2017.11.15 22:42



[엑스포츠뉴스 임수연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이 신동미에게 속았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11회에서는 김정혜(이요원 분)이 한수지(신동미)를 이용하려했다.

이날 이병수(최병모)에게 복수할 계획을 세운 김정혜는 한수지를 내세워 이병수의 인성에 대해 폭로하려했다. 인터뷰 내용은 이러했다. 이병수는 아이를 가진 한수지를 버렸지만, 후계자가 되기 위해 아이를 데려갔다가 거슬린다는 이유로 다시 아이를 버리려 한다는 것이었다.

기자를 만난 한수지는 김정혜가 이야기 한대로 인터뷰 했다. 김정혜는 이수겸에게 "진짜로 괜찮은거냐. 기사는 내일 오전에 날 거다. 한수지씨는 기사 나기 전 내일 외국으로 떠날거다"라고 말했다. 일을 마친 한수지는 밖으로 나와 김정혜와 이수겸에게 인사를 건냈고, 이들은 그렇게 헤어졌다.

그러나 사실 한수지는 거짓 인터뷰를 한 것이었다. 진짜 인터뷰는 다음날 있었던 것. 김정혜의 행동을 수상히 여긴 이병수는 미행을 붙였고, 그녀의 계획을 눈치채 일을 틀어버렸다. 한수지가 김정혜에게 받기로 한 돈 두 배를 이병수에게 받기로 하고 그를 도운 것.

반면, 김정혜는 한수지의 인터뷰가 다음날 보도 될 것이라 믿었다. 하지만 김정혜의 예상과 달리 기자는 기사를 내보내지 않았다. 그러자 이병수는 "그러게 사람은 그렇게 쉽게 믿는거 아니다. 나 어떻게 해볼 생각 그만 하고, 가서 살 집이나 빨리 골라라"라고 비아냥거렸다.
 
enter@xportsnews.com /사진=tv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