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20: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김과장' 남궁민, '신세계' 보고 준호 구출작전 짰다

기사입력 2017.03.23 22:3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남궁민이 영화 '신세계'를 보고 묘안을 떠올렸다.

23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 18회에서는 김성룡(남궁민 분)이 영화 '신세계'를 보고 묘안을 떠올리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성룡은 서율(준호)이 박현도(박영규)의 희생양으로 모든 죄를 뒤집어쓴 채 검찰에 송치되자 서율을 구출하기로 했다. TQ그룹의 수장인 박현도의 악행을 밝히기 위해서는 서율이 이대로 구치소에 수감되도록 놔둘 수 없었다.

김성룡은 이과장이 남긴 증거까지 신빙성 부족으로 무효화될 위기에 처하자 서율을 빼낼 좋은 방법이 없을지 고심했다.

김성룡은 추남호(김원해)와 함께 영화 '신세계'를 보다가 우연히 기발한 작전을 떠올렸다. 김성룡은 윤하경(남상미)을 만나 묘안에 대해 설명했다. 윤하경은 위험부담이 크다며 걱정했지만 일단 김성룡이 계획한 작전대로 움직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