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00: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日 미녀 아나운서, 동료 아나운서와 불륜설…"아무것도 말 못해"

기사입력 2016.12.07 18:48


[엑스포츠뉴스 뉴스편집부] 일본 인기 아나운서 다나카 모에의 불륜설이 제기됐다. 

주간문춘은 테레비 아사히 인기 아나운서 다나카 모에가 30대 남성 아나운서와 교제 중이라고 6일 보도했다. 해당 남성 아나운서의 이름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남성 아나운서는 지난 달 25일 다나카 모에의 집을 방문했고 다음 날 아침 귀가했다고 주간문춘은 보도했다. 

하지만 다나카 모에의 상대는 이미 3년 전 결혼한 유부남이라는 사실이 공개되며 불륜설을 피할 수 없게 됐다. 다나카 모에는 주간문춘에 "아무것도 얘기할 수 없다"고 밝힌 것으로 드러났다. 

테레비 아사히 관계자 역시 "(두 사람의 불륜설은) 개인적인 것이라 말할 수 없다"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테레비아사히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