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8-24 10: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한선화, 연기의 '장미빛' 챕터를 펼치다(인터뷰)

기사입력 2015.04.28 07:04 / 기사수정 2015.04.28 09:51



[엑스포츠뉴스=김현정 기자] 드라마 '장미빛 연인들'은 시련에 좌절하지 않고 인생과 사랑에 대한 해답을 찾아가는 주인공의 장밋빛 앞날을 그렸다. 한선화(24) 역시 그렇다. 걸그룹 시크릿 멤버에서 배우의 문턱을 넘어선 그는 장밋빛 미래를 향해 힘차게 발걸음을 내딛고 있다.

한선화는 MBC '장미빛 연인들'에서 차돌(이장우)을 통해 철없는 여대생에서 진정한 사랑과 가족의 의미를 깨닫는 백장미 역을 맡아 열연했다. 50부작의 긴 여정을 끝낸 그는 만감이 교차하는 듯한 표정으로 말문을 열었다.

"좋은 모습으로 마지막까지 올 수 있어서 영광이었고 뿌듯해요. 열심히 노력한 걸 알아주시는 것 같아서 감사하죠. 처음에는 많이 불안했는데 지금은 장미를 통해 많은 걸 겪고 경험해볼 수 있었어요. 한편으로는 다음에 어떤 모습을 보여드려야 될까 하는 부담감도 있어요."

첫 주연이자 타이틀롤이었다. 극의 중심축이었던 그는 걸그룹 멤버라는 편견을 지울 만큼 다채로운 연기로 존재감을 드러냈다.

"연기 자체를 잘했다고 하진 못하겠어요. 이 작품 하나 잘했다고 해서 앞으로 어떻게 될지 모르겠고, 그게 실력이었는지도 잘 모르겠고요. 그래도 열심히 준비하고 잘하려고 했던 점에선 만족해요. 역할 자체가 중요했고 훌륭한 선배님들 속에서 잘 풀어나갈 수 있을까 하는 부담이 컸는데 감독님과 스태프들 덕에 장면들이 다 잘 나왔던 것 같아요."

한선화가 맡은 장미는 여러 색깔을 지닌 캐릭터다. 밝고 철없는 여대생부터 차돌과 딸 초롱(이고은)을 버린 무책임한 여자, 뒤늦게 사랑과 모성애를 깨닫는 인물이었다. 여러 감정을 표현하는 게 쉽지 않았을 텐데 장미의 변화하는 감정과 상황을 자연스럽게 연기했다.

"감정이 왔다 갔다 하는 상황에서 집중하는 게 힘들고 어려웠어요. 전개가 빠를수록 작은 신도 놓치지 말아야겠다고 생각해 감정을 만들려고 상상했죠. 대본이 나올 때마다 흐름을 따라가려고 했고요. 덜하지도 더하지도 않게 표현하면서 최대한 저 자신을 설득하려고 했어요."

모성애 연기도 다르지 않았단다. 처음에는 초롱이를 외면하려 했지만 본능적인 이끌림으로 엄마의 자리로 되돌아온다. 아직 결혼도 안 한 20대 중반인 그가 엄마의 마음을 오롯이 느끼기 어렵진 않았을까. 오히려 한선화는 "엄마라고 생각하지 않았다"고 한다.

"사실 장미 자신도 모르게 모성애가 생긴 거거든요. 저도 모성애를 구체적으로 잡아내진 않은 것 같아요. 장미가 밟은 과정을 잘 쫓아가려고 했고 더도 덜도 말고 그 감정만 잘 그려내면 되겠다고 생각했어요. 신 하나하나가 쌓여가면서 모성애가 된 것 같아요."

'장미빛 연인들'은 그를 배우로 발돋움하게 해준 고마운 작품이다. 그녀 내면에 숨어 있는 책임감과 근성을 확인할 수 있게 했다. 한선화가 얻은 것은 '주연 배우'라는 멋들어진 이름보다 긴 여정을 끝마치고 나온 자신에 대한 믿음, 그리고 자신감이었다.

"저도 사람인지라 50부작을 하면서 슬럼프도 있고 포기하고 싶을 때가 있었어요. 어느정도 긴장을 늦출 수 있는 장면인데도 워낙 전개가 빠르다보니 소홀히 찍을 수 없었죠. 확실히 해내야 다음 연기를 할 때도 편해지더라고요. 몇 번이나 반복되면서 난관에 부딪혔는데 그럼에도 하려 했던 것 같아요."

한선화는 그동안 차근차근 연기 경력을 쌓아왔다. 시트콤 '몽땅 내사랑'(2010), '볼수록 애교만점'(2010) 카메오 출연을 거쳐 '광고천재 이태백(2013), '신의 선물-14일'(2014), '연애 말고 결혼'(2014) 등에서 활약했다.

"연기의 매력을 알게 된 건 '신의 선물' 때였어요. '이태백' 때는 재밌었지만 그땐 연기에 대해 풍성하게 생각할 줄 몰랐거든요. '신의 선물'을 하면서 재미가 느껴지더라고요. 작품을 할 때마다 신경 쓰는 게 달라져요. 역할에 대한 관심도가 높아졌죠. 또 예전에는 저만 생각했다면 이제는 주위 사람의 여건을 생각하게 돼요. 점점 시야가 넓어지고 있어요."

연기돌 꼬리표를 떼고 배우로 발돋움한 한선화의 욕심은 그리 크지 않다. 연기를 더 해보고 싶다는 그에게 목표를 물으니 믿음을 주는 사람이 되고 싶다며 방긋 웃는다.

"큰 목표는 없어요. 연기돌이라고 해주시는 것만으로도 어디인지.(웃음) 드라마를 처음 시작할 땐 불안감을 갖고 봐주신 분들도 있고 저도 그랬지만 잘 이겨낸 것 같아요. 다음에는 불안함 없이 지켜봐줄 수 있을 정도로 믿음을 드리고 싶어요."

시크릿으로도, 배우로도 열심히 달리고 있는 그의 얼굴에는 조급함이 아닌 여유가 묻어났다. 가능성이 충만한 스물여섯 한선화의 앞날은 장밋빛이다.

"아직은 경험을 더 쌓아야 될 것 같아요. 앨범이든 작품이든 주어진 일을 즐기면서 하려고요. 지금은 제 미래를 준비해 나가는 시기에요. 일하고 안 하고를 떠나서 과정을 보고 준비하고 살아가고 있죠. 이러다 보면 더 좋은 날도 오지 않을까요?"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사진 = 한선화 ⓒ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