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16 18:1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신소율, 4년전 노출 사진 꼬리표에 참다못해 결국…

기사입력 2014.06.11 17:45 / 기사수정 2014.06.11 21:13

신소율 ⓒ 엑스포츠뉴스 DB


▲ 신소율

[엑스포츠뉴스=대중문화부] 배우 신소율이 과거 비키니 사진이 올라오는 것에 대해 아쉬운 심정을 드러냈다.

신소율은 11일 자신의 트위터(@SHINSOYUL)에 "그동안 주욱 참고 기다리다가 정말 속상하고 안타까워서 글 올려봅니다"며 "상황과 글내용에 상관없는 예전 사진을 일부러 올리는 일부 분들이 정말 밉고 속상해요. 나한텐 소중한 첫 속옷 브랜드광고였고, 얼마나 자랑스러웠는데요"라고 적었다.

☞ 화제의 기사 보기 (클릭)
日네티즌 "한국 축구, 가나 연습 상대도 안 됐다"
가나 아예우 해트트릭에, 아이유 갤러리 접속불가
미녀골퍼 안신애 '치마가 짧아도 너무 짧아'
'글래머 손연재' 등장, 수영복 몸매보니 '아찔'
미녀골퍼 안신애 '치마가 짧아도 너무 짧아'


이어 "연관없는 다른 것들에도 예전 사진들이 게속 올라오는 거, 저나 회사에서나 정말 마음아프고 안타까워 하고 있어요. 저한테는 너무 소중한 광고였고 추억으로 스크랩해서 간직하고 있는 그 자료들이 의도와 다르게 사용되고 있는거 같아서 속상해요"라고 아쉬움을 전했다.

또 신소율은 "앞으로 연기로 더 열심히 하고 노력하고 발전하는 모습을 보여드릴께요. 제가 더 노력할께요. 그러니 이제 그만요"라고 글을 올렸다.

신소율은 최근 JTBC 월화드라마 '유나의 거리'에서 한다영 역으로 출연해 사랑받고 있다. 신소율이 이 같은 글을 올린 것은 높은 관심에 따라 과거 사진도 주목받았기 때문으로 보인다.

한인구 기자 in999@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