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5 17:2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단독] 솜해인 "커밍아웃 후 1년, 편견 없는 세상 꿈꿔요"(인터뷰)

기사입력 2020.08.04 23:05 / 기사수정 2020.08.05 11:17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지난해 커밍아웃과 함께 동성 연인과 교제 중임을 밝혀 화제를 모은 가수 솜해인이 당시 만난 여자친구와 결별을 알렸다.

솜해인은 최근 서울 마포구 서교동 한 카페에서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근황 인터뷰를 나눴다. 

솜해인은 지난해 7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커밍아웃을 해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당시 국내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 1위에 오르며 온라인상에서 큰 인기를 입증한 솜해인은 국내외 팬들로부터 쏟아지는 응원과 격려를 받으며 동성 연인과의 좋은 관계를 이어왔다. 

솜해인은 "(전 여자친구가) 비연예인이기 때문에 저로 인해 언론이나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게 되면 개인 신상이 노출되거나 의도하지 않게 피해를 볼 수 있을지도 모르니까 걱정됐다. 그래서 인스타그램에 '여자친구 있어요'라고 얘기를 하고 정식으로 커밍아웃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혹시라도 저 때문에 조금이라도 피해를 보게 된다면 너무 미안하기 때문에 조심스러웠다. 제가 책임져줄 수 있는 부분이 아니니까 최대한 문제 생기지 않게끔 지켜주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동성 연인을 바라보는 세상의 편견이나 선입견도 존재했지만 솜해인은 특별히 크게 신경쓰지 않았다고. 그는 "제가 인스타그램을 통해서도 제 얘기를 전달했고, 한 매체 인터뷰를 통해서도 제 입장을 분명하게 전했다. 하지만 이후로도 저의 동성 연애와 관련해 악의적으로 얘기하거나 바라보는 시선을 느꼈다"고 회상했다. 

솜해인은 이어 "그때부터는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듣나 보다'라고 생각하고 더 이상 사람들의 시선이나 편견에 신경쓰지 않았다. 제가 100번을 얘기해도 보고 싶은 것만 보고 듣고 싶은 것만 들으니까 더 이상 아예 신경쓰지 않았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현재는 자연스러운 결별 과정을 거쳐 각자의 길을 가게 됐다는 솜해인은 "그저 가까운 사이에서 먼 사이가 된 것뿐"이라며 "저는 제 자리에서, 그 친구는 그 친구 자리에서 하던 일을 계속 하면 된다. 각자의 자리로 돌아왔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솜해인은 "제 첫 공개 동성 연애다. 그동안 밝히지 않았던 것뿐 잘 만나왔다. 요즘은 예전에 비해 동성애에 대해 많이 긍정적으로 바라봐 주시는 것 같다. 앞으로도 지금보다 편견 없는 세상과 문화적으로 다양성 있는 세상을 꿈꾼다"고 밝혔다. 

한편 솜해인은 지난 2017년 Mnet '아이돌학교'에 출연해 얼굴을 알렸으며 한 장의 미니 앨범과 싱글을 발표, 가수로서 커리어를 쌓아왔다. 최근에는 본격적인 배우 활동을 위해 연기 연습에 한창이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