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5 10: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시청률 9% 넘으면 시즌2"…'루갈' 최진혁X박성웅, 韓 최초 히어로물의 탄생 [종합]

기사입력 2020.03.23 13:52 / 기사수정 2020.03.26 12:5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루갈'이 한국 최초로 액션 히어로 장르물을 선보인다. 시청률 9%를 넘으면 시즌2를 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23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CJ ENM센터에서 OCN 새 토일드라마 '루갈' 온라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강철우 감독을 비롯해 배우 최진혁, 박성웅, 조동혁, 정혜인, 한지완, 박선호가 참석했다. 

'루갈'은 바이오 생명공학 기술로 특별한 능력을 얻은 인간병기들이 모인 특수조직 루갈이 대한민국 최대 테러집단 아르고스에 맞서 싸우는 사이언스 액션 히어로 드라마다. 잔혹한 범죄조직 아르고스에 의해 두 눈과 사랑하는 아내를 잃고 루갈로 다시 태어난 엘리트 경찰의 복수를 그린 작품. 특수경찰조직 루갈과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숨 막히는 한판승부가 박진감 넘치게 펼쳐질 예정이다. 

이날 강철우 감독은 '루갈'의 뜻에 대해 "'눈물 루, 마를 갈' 이라는 한자 뜻을 가지고 있다. 극중 주인공 최진혁 씨가 두 눈을 잃고 인공 눈을 달게 된다. 그가 감정이 메마르고 복수를 꿈꾸면서 괴물이 되가는 과정을 그리는 드라마라 루갈이라는 이름을 가지게 됐다"고 소개했다. 

웹툰을 원작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는 "웹툰이 가지고 있는 한 남자의 복수극이라는 소재와 인공눈 소재는 지켰다. 장르 자체가 SF라 얼마 만큼 표현할지가 관건이었다. 가짜같지 않고 진짜같은 이야기를 연출하려고 충실했다"고 답했다.

이어 '루갈'의 매력으로는 "실제 우리나라 드라마에서 처음 시도되는 장르다. 새로운 그림, 신선한 사운드, 엄청난 CG가 다를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진혁은 인공눈 히어로 강기범 역을, 박성웅은 범죄조직 아르고스의 절대 악 황득구 역을, 조동혁은 루갈의 조장 한태웅 역을 맡았다. 정혜인은 뇌에 인공칩을 장착한 루갈의 여전사 송미나 역을, 한지완은 팜므파탈 매력을 지닌 아르고스 후계자 최예원 역으로 등장한다. 박선호는 특별한 신체 능력을 지닌 루갈의 분위기 메이커 이광철에 분한다. 

최진혁은 "액션이 많아서 남자 분들이 좋아하지 않을까 싶은 작품이었다. 아픔들을 겪고 다시 태어난 사람들이 인공 장비들로 새롭게 인간 병기로 태어난다. 그 안에서 성장과 아픔도 있고 블랙코미디도 있다. 여러가지 매력으로 여러분을 찾아가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 새로운 장르의 시도라고 볼 수 있을 것 같다"고 소개했다. 

역대급 빌런을 예고한 박성웅은 "간만에 악역으로 돌아왔다"며 "기존에 나온 빌런보다 어떻게 다르게, 세고 악하게 나올까 고민이었다. 그냥 제정신이 아니면 되더라. 보통 7,80%를 준비해서 가면 현장 컨디션에 따라 좌지우지되는데 '루갈'은 120% 정도 나오게 된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나쁜녀석들' 이후 OCN에 돌아온 조동혁은 "6년 만에 OCN으로 왔는데 집에 돌아온 것처럼 편하다. 둘 다 액션드라마라 차이를 두자면 '나쁜녀석들'은 현실감 있는 화려한 액션이었다면 '루갈'은 웹툰이 원작이라 조금 더 만화같은 액션을 보실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고 있다"고 포인트를 짚었다. 

뇌에 인공칩을 장착한 루갈 팀의 여전사 송미나 역을 맡은 정혜인은 첫 주연 도전에 "부담감이 아예 없었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잘 해내고 싶은 마음에 첫 촬영에서 긴장을 많이 했다. 현장에서 감독님과 선배님이 많은 조언을 해주셨다. 항상 잘해야한다 강박이 커서 몸이 긴장되고 그게 모니터 안에 보여졌다. 그랬더니 (선배님들이) 오히려 잘하려는 마음을 버리고 상황에 녹아들라고 조언을 해주셨고 큰 도움이 됐다. 지금은 정말 행복하게 촬영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선호는 "인공몸, 강철몸을 가진 캐릭터라 운동으로 다져진 제 몸이 무기라고 생각한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이에 박성웅은 "루갈 남자 배우들이 노출이 있어서 운동을 정말 많이 했다. 저는 60일 금주하면서 헬스, 복싱을 했다. 최진혁, 조동혁도 많이 했다. 그런데 제일 가느다란 (박선호)가 몸이 무기라고 하고 있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시청률 공약도 밝혔다. 박선호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도전하는 장르다 보니 OCN 시청률 1등을 했으면 좋겠다"는 포부를 드러냈다. 최진혁은 "시청률은 천운이라고 생각했다. '라이프온마스' '터널' '나쁜녀석들' (배우들이) 있으니 9%정도 나오면 어떨까 싶다. 만약 9%가 나오면 시즌2를 생각하고 있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루갈'은 오는 28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