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14 12: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오랜만에 인사"…김우빈, 2년 6개월만 공식석상→복귀 기대감 UP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11.22 08:12 / 기사수정 2019.11.22 08:15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2년 6개월 만에 돌아온 김우빈이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지난 21일 인천 영종도 파라다이스시티에서 배우 김혜수와 유연석의 사회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이 열렸다.

이날 MC 김혜수는 "매우 특별히 반가운 분"이라며 김우빈을 소개했다.

MC들의 소개로 모습을 드러낸 김우빈은 한층 건강해진 모습으로 인사를 전했다. 그는 "떨린다"라는 말로 운을 떼며 "오랜만에 인사드리는 거라 어떤 말로 시작해야 할지 고민을 많이 했다"고 차분이 이야기를 이어갔다.

그러면서도 "다른 어떤 말보다 감사하다는 말을 먼저 드리고 싶다. 몇 년 전에 제가 몸이 안 좋았다. 그런데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이겨낼 수 있게 기도도 해주셔서 제가 이렇게 건강한 모습으로 인사드릴 수 있게 됐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청룡영화상이라는 멋진 자리를 빌어서 기도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고 고개를 숙여 인사를 전했고, 객석에서는 박수가 쏟아졌다.

이어 "오랜만이라 들려드리고 싶은 이야기가 많지만 제가 주인공이 아니니까, 저에게 주어진 임무를 다하겠다"며 청정원 단편영화상을 시상했다.

앞서 김우빈은 지난 2017년 5월 비인두암 진단을 받으며 활동을 중단했다. 이후 그는 2년 6개월이라는 긴 휴식기에 돌입했다. 당시 그는 치료에 전념했고, 팬카페에 "팬 카페와 SNS에 올려주시는 응원의 글을 읽으며 더 힘낼 수 있었다. 이번을 계기로 더욱 건강에 신경 써서 기분 좋은 소식만 들려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는 글을 쓰며 약속을 전하기도 했다.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지만 김우빈은 연인 신민아와 데이트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는 것은 물론 절친 이종석, 조인성 등과 함께 일상을 즐기는 소식까지 전해지기도 했다.

특히 그는 지난 21일 청룡영화제 시상자로 등장한 것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예고해 눈길을 끈다. 차기작까지 물색한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그의 건강회복과 복귀를 향한 대중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소속사에 따르면 김우빈은 최근 최동훈 감독의 신작 시나리오를 받고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출연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2015년 영화 '암살' 이후 4년 만에 최동훈 감독의 차기작인 만큼, 그의 합류 소식 역시 기대가 쏠리고 있다.

이처럼 2년 6개월만에 돌아온 김우빈은 청룡영화제에서 건강을 되찾은 모습을 보여주며 대중을 안심케 했다. 그리고 방송이 끝난 직후 그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도 이름을 올리며 변함 없는 화제성을 입증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엑스포츠뉴스 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