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1-13 22: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블랙핑크 지각, 데이비드 베컴도 기다리게 한 걸그룹 [종합]

기사입력 2019.10.09 21:15 / 기사수정 2019.10.09 21:59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데이비드 베컴 방한 행사에 지각하며 관계자들의 빈축을 샀다. 

9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광장에서 스포츠 브랜드 아디다스의 70주년 기념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데이비드 베컴, 블랙핑크가 참석했다. 

이날 행사는 오전 11시 30분부터 데이비드 베컴의 포토월, 한국 이름 짓기 콘테스트 등을 하다 55분부터 블랙핑크와의 만남이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블랙핑크가 교통체증으로 약 20분가량 늦은 12시 15분께 행사장에 도착했다. 

데이비드 베컴은 사인을 하는 등 팬들과 소통하며 시간을 보냈지만 예상보다 늦어진 블랙핑크의 지각에 결국 대기실로 돌아간 것으로 알려졌다. 블랙핑크 도착 후 베컴이 다시 무대로 오르기까지 시간이 소요됐고, 결국 행사는 한 시간가량 지연된 후 다시 재개됐다.  

일각에서는 행사가 1,2부로 나뉘어 진행됐던 것 뿐, 블랙핑크는 지각하지 않았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엑스포츠뉴스 취재 결과, 이날 오전과 오후행사가 나누어져 있었던 것은 맞지만 데이비드 베컴과 블랙핑크가 참석하기로 행사는 1,2부로 나누어져 있지 않는 하나의 오전 행사였다. 블랙핑크의 지각에 행사 관계자는 취재진에게 사실을 알리고 행사가 지연에 사과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단 블랙핑크의 사과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고, YG 측 역시 묵묵부답을 이어가고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