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9 09:4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안재현·구혜선, 결혼 3년만 파경 위기…이틀째 뜨거운 관심 [엑's 이슈]

기사입력 2019.08.19 07:16 / 기사수정 2019.08.19 07:35


[엑스포츠뉴스 이덕행 기자] 배우 구혜선과 안재현이 결혼 3년만에 파경 위기를 맞았다. 이혼이 이미 합의됐다는 소속사 측 입장과 가정을 지키고 싶다는 구혜선의 입장이 엇갈리며 이틀째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18일 오전 구혜선은 "변심한 남편은 이혼을 원하고 저는 가정을 지키려고 합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후 구혜선은 안재현과 나눈 문자메시지를 공개하며 두 사람 사이의 불화를 드러냈다.

공개된 문자에 따르면 이미 '신서유기' 측에도 관련 내용을 전했다는 안재현은 이혼 절차를 예정대로 진행하자고 전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가족(어머니)에 대한 설득이 먼저라며 보도자료 유예 및 대화를 종용했다.

연예계 대표 사랑꾼 부부로 자리잡은 두 사람의 불화에 많은 이들이 관심을 가졌고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는 두 사람의 이름이 올라왔다. 관심이 이어지자 결국 구혜선은 해당 글을 삭제했다. 이후 소속사의 해명과 구혜선의 반박이 서로 다른 의견을 주장하며 관심은 뜨거워졌다.


두 사람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보도자료를 통해 "두 사람이 진지한 상의 끝에 협의해 이혼하기로 결정했다"라며 두 사람이 이혼해 합의 했다고 전했다. 특히 소속사는 "구혜선이 먼저 변호사를 선임하여 절차를 정리해달라고 요청했으며 직접 언론 배포용 입장문 초안을 작성해 보내오기도 했다"고 전했다.

그러나 구혜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같은 소속사 입장에 반박 했다. 구혜선은 "타인에게 저를 욕한 것을 보고 배신감에 이혼 이야기는 오고갔으나 아직 사인하고 합의한 상황은 전혀 아니다"라며 이미 합의가 됐다는 소속사 보도를 부인했다.

구혜선이 이와 함께 공개한 문자에는 '대표님과 당신(안재현)이 나를 욕한 카톡을 읽었다'라는 내용이 담겨있었다. 이에 문보미 HB엔터테인먼트 대표에게 까지 관심이 쏠리기도 했다.


또한 구혜선이 스페셜 MC로 출연 예정이었던 SBS '미운 우리 새끼' 측은 방송 당일 갑작스럽게 이혼 폭로전일 벌어지며 방송 6시간 전 편집을 결정했다. 본방송에서 구혜선은 나왔지만 안재현에 대한 언급없이 지나갔다.

한때 연예계를 대표하는 젊은 사랑꾼 부부로 자리한 안재현과 구혜선의 파경설은 하루가 지난 19일에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자리하고 있다. 적극적인 구혜선과 침묵하고 있는 안재현. 두 사람의 갈등이 어떻게 마무리 될 지 많은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두 사람은 드라마 '블러드'를 통해 인연을 맺어 연인관계로 발전, 2016년 웨딩마치를 올렸다.

dh.le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DB, S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