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미쓰코리아' 칼 뮐러X고정숙 부부, 결혼까지 험난했던 러브스토리 [전일야화]

기사입력 2019.05.27 00:52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칼 뮐러-고정숙 부부가 결혼에 골인하기까지 과정을 모두 밝혔다.

26일 방송된 tvN '미쓰코리아'에서는 스위스 국민 기업의 회장 칼 뮐러가 아내와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이날 한고은은 식사를 하는 칼 뮐러-고정숙 부부를 보며 "아직도 신혼 같다"라고 감탄했다. 이들은 여전히 결혼 반지를 끼고 있는 부부를 보며 깜짝 놀랐다.

한국과 스위스에서 각각 한 번씩 결혼식을 올렸다는 칼 뮐러-고정숙 부부는 본격적으로 러브스토리를 공개했다.

칼 뮐러는 "두 번째 만났을 때부터 이미 결혼할 줄 알았다"라며"세 번째 만났을 때 결혼하자고 말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야기를 듣던 중 신현준은 "저희 셋째 누나도 국제결혼을 했는데, 부모님의 반대가 심했다"고 설명하며 국제결혼을 결심했을 당시, 반대가 심하지 않았냐고 물었다.

아내 고정숙은 "반대가 심했다"고 고백했다. 칼 뮐러 역시 "작은 오빠에게 먼저 말하고 커피숍에서 약속을 잡았다. 그런데 커피숍에 가니 어머님이 같이 나와계셨다"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칼 뮐러는 "어머니는 내가 앉자마자 야단을 쳤다. 1시간 동안 '우리 딸을 잊어버려라', '빨리 나가라', '벌써 남자 준비 되어 있다'라는 말을 했다"라고 토로하며 울컥해 웃음을 안겼다.

하지만 칼 뮐러는 끝까지 어머니의 말을 듣고 앉아있었다고. 그 덕분에 야단은 끝이 났고 두 사람은 본격적인 대화에 들어갈 수 있었다. 그러나 이도 잠시, 고정숙의 어머니는 여전히 결혼을 반대했다. 

주변의 반대에도 칼 뮐러와 고정숙은 만남을 이어갔다. 고정숙은 "어머니가 외국에서 나이도 많이 보이는데 혼자 있고 하니, 불쌍한 느낌이 들었다고 했다. 그리고 한국말을 하니, 외국 사람 같지 않고 친근감이 들었다고 하더라"고 전했다.

현재 제주도에 있다는 고정숙의 부모님을 위해 칼 뮐러는 직접 집을 지어주기도 했다고. 그는 "제가 농담으로 장모님에게 '그때 잘못한 거 아십니까. 반대하셨으면 어쩔 뻔 했냐'라고 한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나 고정숙의 부모는 칼 뮐러와 딸 고정숙이 결혼한 후, 누구보다 자수성가한 사위를 아낀다고 전해져 훈훈함을 더했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tv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