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6-22 02:10
연예

'사이버 렉카' 줄줄이 잡히나…장원영 이어 뉴진스·보아도 전쟁 선포 [엑's 이슈]

기사입력 2024.04.11 18:1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스타쉽과 장원영이 탈덕수용소를 잡고 나니, 다른 가수들도 사이버 렉카를 찾아 나섰다. 뉴진스, 보아 모두 사이버 렉카들과의 전쟁을 선언했다. 

11일 뉴욕타임즈는 뉴진스 소속사 어도어가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연방법원에 일명 '사이버 렉카' 중학교7학년 계정 소유자의 신원을 공개해달라는 요청을 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에는 구글 본사가 위치해 있다. 



@Middle7이라는 아이디를 가진 유튜버 중학교7학년은 뉴진스를 비롯한 아이돌 그룹들의 루머를 양산해내고, 명예를 실추시키는 내용의 영상을 다수 제작해 올리고 있다. 

이에 어도어는 이 유튜버가 수십 개의 영상을 통해 뉴진스의 명예를 훼손했다는 내용의 서류를 법원에 제출한 상태다. 뉴진스 측 변호사는 "영상에 뉴진스를 향한 욕설, 기타 조롱 행위가 포함됐다"고 말하기도 했다. 



보아도 같은날, 악플러 및 사이버 렉카들에게 칼을 뺴들었다. 최근 보아는 악플로 힘든 시간을 보내왔으며, 이후 SNS에 갑작스럽게 은퇴 언급을 해 팬들에게 걱정을 안긴 바 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입장을 내고 보아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와 악의적 인신공격에 대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특히 소속사는 "당사는 이미 다수의 게시물에 대해 충분한 자료를 수집하고 사이버 렉카 등 특정 사례에 대한 조사 및 고소를 진행 중이다. 또한 지속적인 정보 수집을 통해 법적 책임을 끝까지 물을 계획"이라는 말로 사이버 렉카를 잡아, 고소를 할 것이라고 알렸다. 



앞서 아이브 장원영 소속사 스타쉽엔터테인먼트는 악성 영상을 다수 제작해 게시해왔던 유튜버 '탈덕수용소'의 정체를 알아내 현재 손해배상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이들은 구글 본사가 있는 캘리포니아주 북부지법에 정보제공 명령을 신청해 구글로부터 탈덕수용소 계정 주인의 정보를 전달받았다. 뉴진스 역시 같은 방법으로 중학교7학년 계정 주인을 찾아나선 것. 여기에 보아까지 사이버 렉카와의 전쟁을 선언하면서 무분별한 명예훼손 영상이 더 이상 만들어지지 않을 수 있을지, 많은 시선이 쏠린다.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