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15 05:08
연예

스티븐 연, 네 번째 남우주연상…美 배우조합상까지 '싹쓸이'

기사입력 2024.02.25 17:57 / 기사수정 2024.02.25 17:57

이슬 기자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한국계 배우 스티븐 연이 미국 주요 시상식 4개에서 남우주연상을 차지했다.

25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제30회 배우조합상(SAG) 시상식이 진행됐다.

넷플릭스 드라마 '성난 사람들'(BEEF)에 출연한 스티븐 연은 이날 TV영화·미니시리즈 부문 남우주연상을 수상했다.

이로써 스티븐 연은 골든글로브 시상식, 에미상 시상식, 크리틱스초이스 시상식에 이어 배우조합상까지 4개의 시상시게서 남우주연상을 휩쓸었다.

배우조합상 남우주연상을 수상하며 스티븐 연은 "내가 이 일을 그만두도록 심하게 반대하지 않으신 어머니와 아버지께 감사하다"며 "여러분과 함께 이 자리에 서게 돼 정말 영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한편, '성난사람들'(감독 이성진)은 일이 잘 풀리지 않는 도급업자 대니(스티븐 연 분)와 삶이 만족스럽지 않은 사업가 에이미(앨리 웡) 사이에서 벌어진 난폭 운전 사건이 일파만파 커지며 그들의 일상마저 위태로워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사진=연합뉴스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