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3-03 11:53
게임

2023년 '배그' 왕좌 오른 다나와, "PGC 우승, 팬들 응원 덕분" [인터뷰]

기사입력 2023.12.04 13:11


(엑스포츠뉴스 방콕, 임재형 기자) 다나와가 치열한 경쟁 끝에 2023년 '배틀그라운드' 챔피언에 등극했다. 다나와 선수단은 입을 모아 "팬들의 응원 덕분에 우승했다"며 감사의 말을 전했다.

다나와는 3일 오후 태국 방콕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PGC 2023 그랜드 파이널 도합 137점(86킬)을 기록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PGC 2023' 우승으로 다나와는 '한국 최강'에 이어 '세계 최강' 타이틀을 차지했다. 한국 팀의 'PGC' 우승은 지난 2019년의 젠지 이후 4년 만이다. 우승으로 다나와는 최소 60만 달러(약 7억 7900만 원)의 상금을 확보했다. 상금은 '승자 예측 이벤트'를 통해 누적되는 크라우드 펀딩 금액이 더해져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경기 후 인터뷰에 나선 다나와 선수단은 "응원해주신 팬 덕분에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며 입을 모아 팬들에 대한 감사의 말을 전했다. 특히 주장 '서울' 조기열은 "2일차 경기 종료 이후 경쟁팀 '트위스티드 마인드'보다 많은 응원을 부탁했는데, 덕분에 우승할 수 있었다"며 미소를 지었다.

간절히 이번 'PGC 2023'의 우승을 꿈꾼 만큼 4명의 선수들은 모두 벅찬 소감을 전했다. '이노닉스' 나희주는 "5년 간 프로생활을 하면서 올해 PNC 제외하고 국제전 우승이 없었다"며 "세계에서 제일 잘하는 선수가 돼 기쁘다"고 밝혔다.

조기열은 "'PGC 우승'이 프로생활을 하면서 궁극적인 목표였다. 기쁘기도 하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살루트' 우제현은 "매치13부터 17까지 계속 접전이었다. 첫 국제대회 우승을 PGC에서 달성할 수 있게 돼 영광스럽다"고 전했다.

'로키' 박정영은 "여기까지 오는데 너무 많은 시간이 걸렸다. 힘든 시기도 있었다"며 "과거 좌절했던 시기를 생각하니 행복한 눈물을 흘린 것 같다"고 알렸다.

'배틀그라운드' 최고의 팀이 된 다나와의 선수들은 2024년 각자의 목표를 향해 다시 달려나갈 예정이다. 나희주는 "이제 이루고 싶은 꿈을 이뤘다. 새로운 것에 도전하고 싶은 마음도 있다"고 말했다. 조기열은 "아직 팀이 어떻게 될지 결정된 것은 없지만, 내년에도 프로생활을 이어갈 예정이다"고 밝혔다.

우제현은 "2024년도 우승을 위해 지금처럼 달려 가겠다"고 강조했다. 박정영은 "아직 2024년 계획은 없지만, 선수 생활을 하거나 안할 수도 있다"며 "팬들 덕분에 여기까지 왔다. 항상 응원해주셔서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 임재형 기자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