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2-25 07:36
게임

2023년 '배틀그라운드' 챔피언 다나와... '서울' 조기열, MVP 등극 [PGC 2023]

기사입력 2023.12.04 02:00


(엑스포츠뉴스 방콕, 임재형 기자) 다나와가 2023년 '배틀그라운드' e스포츠에서 최고의 팀이 됐다. 절정의 경기력을 선보인 '서울' 조기열은 대회 MVP로 선정되면서 한번 더 영예를 안았다.

다나와는 3일 오후 태국 방콕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PGC 2023 그랜드 파이널 도합 137점(86킬)을 기록하면서 우승을 차지했다. 이번 'PGC 2023' 우승으로 다나와는 '한국 최강'에 이어 '세계 최강' 타이틀을 차지했다. 한국 팀의 'PGC' 우승은 지난 2019년의 젠지 이후 4년 만이다. 우승으로 다나와는 최소 60만 달러(약 7억 7900만 원)의 상금을 확보했다. 상금은 '승자 예측 이벤트'를 통해 누적되는 크라우드 펀딩 금액이 더해져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이번 'PGC 2023'의 MVP는 다나와의 주포 '서울' 조기열이다. 이번 '그랜드 파이널'에서 조기열의 스탯은 상당했다. 18매치 도합 7000 대미지를 기록하면서 무시무시한 화력을 선보였다. '살루트' 우제현과 함께 다나와의 화력전을 이끈 조기열은 1만 달러(1299만 원)의 상금을 추가로 획득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조기열은 수상 소감에 대해 "받을 줄 알고 있었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실제로 조기열은 대미지 부문에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하면서 매서운 화력을 뽐냈다. 조기열은 "팀원들이 없었다면 못받았을 것이다. 모두 함께 이뤄낸 MVP다"며 동료들에게 공을 돌렸다.

세계 최고의 '배틀그라운드' 선수로 우뚝 선 조기열은 "당연한 평가지 않나"라며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조기열은 "내년 대회가 열리기 전까지 일단 최고로 남아있을 것 같다"며 재치 있는 답변으로 MVP 수상 소감을 마무리했다.

사진=크래프톤 제공

임재형 기자 lisco@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