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21:51
게임

아지르 그 자체 '페이커' 이상혁, 스타일 변화? "요즘 미드 챔 성장이 중요" [LCK]

기사입력 2022.08.07 21:30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페이커' 이상혁이 플옵 2라운드 직행에 대한 기쁨을 드러냈다. 

7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서머' 2라운드 농심 대 T1의 경기가 치러졌다. 

이날 T1은 농심을 제압하고 플옵 2라운드 직행을 따냈다. 오늘 경기에서 T1은 한 수 위의 운영을 보여주면서 농심을 제압했다. 

'페이커' 이상혁의 아지르가 돋보였다. 슈퍼토스를 연달아 선보이며 팀을 이끌었다. 그는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2라운드 직행 확정 지어 기쁘고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승리해서 만족한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그는 아지르 픽 배경에 대해 "교전에서 활용도가 커서 선택하게 됐다"고 털어놨고 1세트 다이브 상황을 회상하며 "딜 교환이 잘 되어 있었다. 민석이와 현준이가 각을 봤다. 둘이 잘해준 것 같다"고 설명했다.

1세트 바론 싸움에서 슈퍼토스를 뽐낸 이상혁. 그는 1세트 전반적인 경기 운영에 "챔피언 활용해서 운영하겠다는 것보다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상황을 최대한 활용했다"고 밝혔다.

농심에게 2세트를 아쉽게 내준 T1. 이상혁은 "2세트 때 초 중반 실수도 많았고 조합적으로 불리해서 역전이 어려웠다"며 2세트 피드백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3세트 T1은 오랜만에 탑 자크를 선택했다. 이상혁은 '제우스' 최우제의 탑 자크 픽에 "요즘 젤리에 꽃혔는지 솔랭에서 자주 하더라. 자신있어 하는 것 같아 픽하게 됐다. 자크는 오른보다 한타에서 좀 더 비빌 수 있어 좋은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아리 대 아지르 구도에 대해선 "최근에 많이 플레이 해보지 못해서 젠지전 패배를 한 것 같다. 나는 어떤 구도에 대해 준비가 되어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상혁은 본인의 자원을 챙기는 플레이 스타일로 바꼈다는 말에 "미드 챔피언이 성장이 중요하다. 상황에 따라 변화한다. 이번에는 내가 성장했어야했다"고 밝혔다.

이상혁은 남은 경기 리브샌박과 담원 기아의 경기 각오로 "두 팀과 플옵에서 만날 것 같다. 승패를 떠나 좋은 경기력을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 2대0으로 이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