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8-13 10:19
스포츠

낙동강더비 수놓은 10타점…NC, 롯데와 다시 0.5경기차

기사입력 2022.08.06 22:25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NC 다이노스가 롯데 자이언츠에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NC는 6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롯데 자이언츠와의 방문 경기에서 10-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NC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며 1승1패 시리즈 균형을 맞췄고, 7위 롯데와의 격차를 다시 0.5경기차로 좁혔다. 

선발 루친스키가 6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한 가운데, 타선에서 손아섭과 박건우, 양의지, 노진혁이 2타점씩 8타점을 합작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박건우는 3안타 맹타를 휘둘렀고, 손아섭과 이명기, 김주원도 멀티안타를 때려내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이날 NC는 1회부터 4점을 몰아치며 일찌감치 승기를 잡았다. 1회초 선두타자 박민우와 손아섭, 박건우의 연속 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잡은 NC는 양의지의 희생플라이로 선취점을 올린 뒤, 노진혁의 2타점 적시타와 김주원의 적시 2루타로 4-0까지 앞서 나갔다. 



NC는 2회초 손아섭의 볼넷과 박건우의 적시 2루타로 1점을 더 달아났다. 3회 2사 후 김주원과 이명기의 연속 안타, 박민우의 볼넷으로 다시 만루 기회를 잡은 NC는 손아섭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1점을 추가했다. 

롯데는 3회말 고승민의 적시타로 1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NC가 5회 2사 후 이명기와 박민우의 연속 볼넷에 이은 손아섭의 적시타로 다시 점수차를 벌렸다. 롯데는 5회말 2사 1,2루에서 고승민의 안타로 득점하는 듯했으나, 강태율이 우익수 권희동의 보살에 막히며 무산됐다.  

NC는 8회와 9회 1점씩을 추가하며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8회 양의지의 솔로포로 9-1을 만든 NC는 9회초 박준영의 볼넷과 이명기의 내야 안타로 만들어진 1,2루에서 도태훈이 적시 2루타를 때려내면서 10-1까지 달아났다. 결국 NC가 이대로 승리하면서 전날 패배를 설욕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