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3 07:55
연예

'연수입 83억' 유재석 "자녀에 재산 물려줄 생각 無"

기사입력 2022.05.25 19:50 / 기사수정 2022.05.26 11:07

하지원 기자

(엑스포츠뉴스 하지원 기자) '플레이유' 유재석이 자식들에게 재산이 아닌 인품을 물려주고 싶다는 소신을 밝혔다.

24일 생방송 된 카카오 TV '플레이유'에서 유재석은 '지호가 유재석에게 물려받았으면 하는 것은?'이라는 질문에 대한 시청자들의 생각을 예언하는 시간을 가졌다.

선택지는 '훌륭한 인품'과 '넉넉한 재산'이었다. 채팅창을 보지 않기 위해 눈을 가린 유재석은 "우리가 서로 통해야 한다"며 "읽었다. 나는 퍼센티지까지 보인다. 80%가 인품을 선택했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시청자들의 생각을 확인한 유재석은 "인품이지. 나는 지호나 나은이에게 늘 얘기한다. 주변에 서로 배려하고 그런 사람이 되라고 한다. 본인 스스로 옳다고 생각하는 것들에 대해 본인 스스로 공부하라고 한다. 아니, 그리고 돈은 자기가 벌어야지 무슨 소리 하는 거냐"라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방송된 KBS 2TV '연중 라이브'에 따르면 유재석은 지상파 방송사에서 회당 출연료로 약 1,000만~1,500만 원을, 케이블과 종합편성채널에선 2,000만~2,500만 원을 받는다고 알려졌다. 이에 고정출연 중인 프로그램만 따져도 연간 약 27억원의 수익을 올린다. 광고 모델료는 약 6억~8억 원대로 광고 모델로 거둔 이익만 56억 원에 이른다고 전해졌다.

사진='플레이유' 방송화면

하지원 기자 zon1222@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