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05-17 22: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연예

20대 美 래퍼, 운전 중 총격으로 사망…"아이들은 무사" [엑's 해외이슈]

기사입력 2022.01.17 10:11



(엑스포츠뉴스 김노을 기자) 20대 미국 래퍼 웨이비 네이비 푸우(본명 쉔들러 부비엔)가 운전 중 총에 맞아 사망했다.

더 선은 15일(현지시간) 웨이비 네이비 푸우가 마이애미의 교외에서 차를 몰고 가던 중 총을 맞고 사망했다고 보도했다. 향년 28세.

경찰 발표에 따르면 당시 차 안에는 1세, 5세 아이 두 명과 여성 한 명이 동승하고 있었으며, 이들은 다행히 부상을 당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또 총격을 가한 범인이 회색 4도어 차량을 몰고 도주했다고 밝혔다.

한편 웨이비 네이비 푸우는 2020년 데뷔 앨범 'MIAMI'를 발매했다.

사진=웨이비 네이비 푸우 인스타그램


김노을 기자 sunset@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