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2-10-06 12:07
연예

'CEO 3년 차' 기안84 "직원들과 어떻게 가야할 지 고민" (나 혼자 산다)[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04.17 08:10 / 기사수정 2021.04.17 06:44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CEO 3년 차' 기안84가 직원들과 어떻게 가야할 지 고민이라고 밝혔다.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기안84가 회사 사무실 청소를 하며 사장으로서 고민이 많아진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날 기안84는 퇴근시간이 되자 직원들에게 퇴근하라고 얘기하면서 직원들과 별다른 대화 없이 데면데면한 분위기를 보였다. 기안84는 "편의점 교대할 때도 이렇게 대화가 없지는 않을 텐데"라고 말하면서 직원들을 집으로 보냈다.

기안84는 직원들이 가자 사무실을 쭉 둘러보며 정리정돈을 하기 시작했다. 기안84는 "이사를 오고 나서 한 번도 제가 손을 댄 적이 있다. 매일 일만 했다. 그래서 이번에 정리를 좀 해보려고 혼자 남았다"고 했다.

박나래는 기안84가 혼자 정리하려는 것을 보고 의아해 하며 "직원들과 다 같이 청소하시지 그랬느냐"라고 말했다. 기안84는 청소 업체에서 바닥을 쓸어주기는 하는데 정리는 좀 미안한 마음이 들어 자신이 직접 했다고 전했다.



기안84는 퇴사한 직원들의 빈 책상을 정리하며 허전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처음 회사를 열었을 때 총 다섯 명의 직원이 함께했는데 현재는 직원이 3명인 상황이었다. 기안84는" 한 분은 만화 연재 데뷔하셨고 다른 한 분은 자기 작업하고 싶다고 나가시게 됐다"고 했다.
 
기안84는 "회사를 차린 게 이제 벌써 2년 반이다. 시간이 너무 빠른 거다"라면서 개업식 때 전현무, 박나래 등 멤버들이 축하하러 와줬던 영상이 나오자 "저게 2년 반이 됐다고?"라고 말하며 만감이 교차하는 얼굴을 보였다.

기안84는 제작진과의 인터뷰 자리에서 "여기에 마감만 하러 왔었는데 곱씹어보니까 직원분들의 자리를 치우면서 여러 가지 생각이 들더라. 그래서 청소하면서 정리한 뿌듯함 보다는 앞으로 직원분들이랑 어떻게 가야할지 고민을 하게 된다"며 사장으로서 고민이 깊어진 속내를 털어놨다. 이에 박나래는 스튜디오에서 기안84의 인터뷰를 보고 "짐을 정리한다기보다는 뭔가 생각을 정리하는 시간이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원민순 기자 wonder@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https://www.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지금 사람들이 많이보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