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1:35
연예

브레이브걸스 역주행→수영복 화보도 품귀…유정 "살쪘을때 찍어"(TMI뉴스)[종합]

기사입력 2021.03.25 06:30 / 기사수정 2021.03.24 22:23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역주행 신화'를 쓴 브레이브걸스가 어마어마한 인기를 누리고 있다.

24일 방송된 Mnet 'TMI NEWS'에는 최근 역주행으로 큰 사랑을 받고 있는 브레이브걸스가 출연했다. 

브레이브걸스는 4년 전 발매한 '롤린(Rollin')'이 갑작스럽게 큰 사랑을 받으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음원차트 1위는 물론이고, 4년전 곡으로 음악 방송에도 출연 중. 이에 민영은 "활동을 했던 것도 아니고 4년 전 곡이 회자가 돼서 1위를 찍은 게 믿기지 않았다. '이게 현실이야?', '말이 돼?' 이 말만 반복했다"고 밝혔다. 

이러한 브레이브걸스의 인기에 과거 유정이 찍은 화보도 구할 수 없다고. 전현무는 "품귀라더라. 못 구한다더라"고 말했고, 유정은 "저희 집에 조금 있다. 10권 정도 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해당 화보는 유정이 수영복을 입고 찍은 잡지 커버. 이에 장도연은 "몸매 관리를 어떻게 했냐"고 물었고, 유정은 "너무 민망한 게 제가 저때 활동이 거의 끝날 때였다. 끝났으니까 먹고 싶은 걸 먹어야 하지 않나. 6~7kg이 확 불어있을 때였다. 근데 회사에서 커버 찍을거라고 해서 급하게 다이어트를 하긴 했다"고 솔직하게 답했다. 

그러자 전현무는 "저도 저 잡지 커버를 한 적이 있는데 역대 최저 매출이었다"는 말로 같은 잡지 커버를 장식했으나 다른 결과를 받아들었다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브레이브걸스 제작자인 용감한형제와의 전화 통화도 진행됐다. 그는 "이제라도 인정받은 것 같아서 감사하다. 사람 일은 잘 모르지 않나. 대중분들이 브레이브걸스를 사랑해주고 관심있게 봐주다가 포텐이 터져서 된 건데, 걱정이 앞서기도 한다"며 "반짝이 되고 나서 잊혀지고, 사랑이 식어가면 아이들한테 상처가 되지 않을까 이제 빛을 봤으니까 오랫동안 잘하는 친구들로 인식이 돼서 많이 사랑받았으면 좋겠다"고 벅찬 소감을 밝혔다. 

더불어 유정이 "숙소 바꿔달라"는 요청을 하자 "알았어"라는 쿨한 답변을 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특히 브레이브걸스는 군인들의 사랑에 힘입어 역주행에 성공했다. 이에 유나는 "장병 여러분들께, 저희도 사실 '운전만 해' 나오기 전까지 3년 5개월이라는 공백기가 있었다. 힘들게 나왔고, 좋은 결과가 나오진 못했는데 장병 여러분들을 만나면서 얻은 힘으로 보냈던 것 같다"고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Mnet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