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5-27 12:09
연예

유혜리 "아버지 몰래 배우 데뷔, 책 찢고 신발 버려" (알약방)

기사입력 2021.02.25 21:09 / 기사수정 2021.02.25 21:09

강다윤 기자

[엑스포츠뉴스 강다윤 인턴기자] 유혜리가 순탄치 않았던 데뷔 시절을 회상했다.

25일 방송된 MBN '알약방'에서는 데뷔 34년 차 배우 유헤리가 등장했다.

이날 유혜리는 조카 부부를 만나 자신의 데뷔 시절을 회상했다.

유혜리는 1988년 영화 '파리 애마'를 시작으로 화려하게 데뷔했지만, 시작이 마냥 순탄치만은 않았다고.

유혜리는 "아버지 몰래 했다. 아버지가 책을 다 찢어버렸다. 신발도 다 갖다 버렸다"라며 "남동생이 아버지가 하나 부수면 걘 두 개 부쉈다. 걔가 내 편을 들어줬다. 삼촌들이 내 편을 들어줘서 배우 활동을 할 수 있었다"라고 조카들에게 설명했다.

이어 유혜리는 "(옛날 사진을) 처음 보여줬다"라며 "'고모가 뭐 했어요'라며 궁금해하더라. 그래서 '이런 거 했었다. 이렇게 하다가 나도 연기자가 됐다. 너도 연기자가 꿈이니까 이렇게 하다 보면 좋은 일이 생길 거다'라는걸 알려주고 싶어 보여줬다"라고 조카들에게 옛날 사진을 보여준 이유를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N 방송화면

강다윤 기자 k_yo_o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