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4-04-24 14:56
사회

'사람이 좋다' 이주실 "큰딸, 결혼 못한 건 나 때문" 눈물

기사입력 2018.11.27 21:27 / 기사수정 2018.11.27 21:39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이주실이 큰딸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다.

27일 방송된 MBC '사람이 좋다'에서는 이주실이 투병 중 썼던 일기를 읽다 눈물 흘린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주실은 긴 세월 동안 투병을 했던 것에 대해 큰딸에게 미안함을 갖고 있었다.

이주실은 "제가 치료 기간이 너무 길다 보니까 이 아이가 혼란기도 너무 길었다. 그러다 보니 나이가 들었고 사귀던 사람도 놓치게 됐다. 저 때문이라고 생각을 많이 한다"라며 털어놨다.

이후 이주실은 투병 생활 때 썼던 일기를 읽다 눈물을 흘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 엑스포츠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실시간 주요 뉴스

실시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

주간 인기 기사

연예
스포츠
게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