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19 16: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여자농구

'박지수 더블더블' KB스타즈, PO 1차전 신한은행 제압

기사입력 2018.03.11 18:56



[엑스포츠뉴스 청주, 조은혜 기자] KB스타즈가 플레이오프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KB스타즈는 11일 청주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신한은행 2017-2018 여자프로농구 플레이오프 1차전 신한은행과의 홈경기에서 75-57로 승리했다. KB스타즈는 이날 승리로 챔피언결정전에 한 걸음을 먼저 다가섰다.

KB스타즈는 박지수가 16득점 13리바운드로 더블더블을 달성했고, 단타스가 19득점, 강아정 16득점, 커리가 13득점을 올리는 등 네 명의 선수가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 신한은행을 제압했다. 신한은행에서는 김단비가 12득점, 그레이가 11득점을 기록했다.

1쿼터 초반부터 KB가 분위기를 압도했다. KB는 단타스와 박지수, 강아정을 앞세워 먼저 10점을 내고 달아났다. 신한은행은 1쿼터 3분 여가 흐른 시점 김연주의 3점슛으로 첫 득점을 올렸다. 하지만 이후에도 KB의 맹공이 계속됐고, 김보미의 외곽슛과 강아정의 연속 득점으로 점수를 벌린 KB는 25-12의 더블스코어로 1쿼터를 마쳤다.

신한은행은 불붙었던 KB의 공격을 2쿼터 들어 조금은 진화시켰다. KB 단타스의 3점슛으로 2쿼터가 시작됐지만 신한은행의 수비에 막히며 5분 동안 득점을 내지 못했다. 그 사이 신한은행은 그레이와 곽주영의 점수로 추격에 나섰다. 하지만 KB 역시 신한은행의 공격을 차단하며 35-23의 점수로 전반전이 끝났다.

KB는 3쿼터 커리의 3점슛을 앞세워 46-25, 21점 차를 만들었다. KB가 테크니컬 파울을 받았고, 커리가 판정에 항의하기도 하는 등 경기가 더욱 뜨거워졌다. KB는 강아정의 득점으로 50점 고지를 먼저 밟았고, 단타스가 자유투를 2구를 모두 성공시키면서 점수는 52-32, 20점 차로 벌어졌다. 신한은행은 쏜튼의 득점으로 점수를 추가했으나 박지수의 득점을 마지막으로 3쿼터가 종료됐다.

신한은행은 점수의 격차를 좁히기 위해 고군분투 했으나 초반 벌어진 점수를 쫓기가 좀처럼 쉽지 않았다. 김단비의 득점에 이어 유승희가 3점슛까지 성공시키며 점수는 46-61, 그러나 KB가 심성영의 자유투와 강아정의 득점으로 달아났다. 이후 단타스에 이어 김민정까지 득점에 가세하며 점수를 쌓은 KB는 남은 시간 큰 폭의 리드를 지키고 승리를 완성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WKBL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