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1-21 01:3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알레나 개인 최다 득점' 인삼공사, 풀세트 접전 끝 도로공사 제압

기사입력 2018.01.13 18:29


[엑스포츠뉴스 채정연 기자] KGC인삼공사가 플세트 접전 끝에 한국도로공사를 꺾었다.

KGC인삼공사는 13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7~2018 V리그 여자부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에서 풀세트 접전 끝 3-2(22-25, 28-26, 25-23, 21-25, 15-13)으로 승리했다. 주포 알레나는 56득점을 올리며 개인 최다 득점을 경신했다.

1세트는 한국도로공사가 먼저 앞섰다. 이바나의 서브, 배유나의 득점으로 8-4로 달아났다. 인삼공사도 알레나, 지민경의 득점으로 추격했고 유희옥의 서브에이스로 16-16 동점을 만들었다. 유희옥이 다시 한번 서브 득점하며 역전까지 일궜다. 엎치락 뒤치락 하던 중 박정아, 이바나가 공격에 성공하며 도로공사가 세트 스코어에 도달했고 박정아가 블로킹으로 마무리했다.

2세트의 균형은 알레나의 연속 득점에 힘입어 인삼공사가 13-10으로 앞설 때부터 깨졌다. 도로공사도 박정아의 분전 속에서 추격했고 결국 이바나의 오픈 성공으로 세트포인트에 먼저 도달했다. 그러나 알레나의 활약으로 인삼공사가 25-24 역전에 성공했고 한송이, 알레나가 점수를 쌓으며 2세트를 따냈다.

유독 랠리가 길고 치열했던 3세트였다. 배유나의 블로킹이 빛을 발했고 문정원이 시간차 공격에 성공하며 도로공사가 12-10으로 앞섰다. 도로공사의 리드가 이어진 가운데 이바나의 공격 범실과 한수지의 블로킹으로 인삼공사가 17-16 역전에 성공했다. 1점 차로 바짝 붙어 세트포인트까지 달린 양 팀이었지만, 알레나가 두번의 공격을 다 성공시키며 인삼공사가 3세트를 가져갔다.

그러나 4세트 도로공사가 반격했다. 박정아가 초반 공세를 책임지며 근소한 우위를 점했다. 그러나 인삼공사도 만만치 않았다. 알레나를 앞세워 긴장감을 유지했다. 도로공사가 이바나의 시간차, 서브로 먼저 20점을 찍었고 정대영의 블로킹으로 24점을 올렸다. 경기는 5세트로 향했다.

승부를 가를 마지막 5세트는 이바나의 득점으로 도로공사가 먼저 점수를 올렸다. 상대 범실과 배유나의 공격 성공으로 앞선 가운데 한송이의 퀵오픈으로 인삼공사가 역전했다. 알레나가 공격을 하면 박정아가 맞불을 놓으며 적은 점수 차가 유지됐다. 알레나가 5세트 13번째 득점을 올리며 한 경기 개인 최다 득점인 56점을 경신했고, 유희옥의 블로킹으로 14점에 도달했다. 한송이가 마무리하며 승리했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SPONSOR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