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26 23: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두산 오재일의 포부 "KS 3연패 중심에 서고 싶다"

기사입력 2017.02.12 13:3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2017시즌 준비에 한창인 두산 베어스 오재일(31)이 새 시즌을 맞는 각오를 밝혔다.

두산 베어스는 현재 호주 시드니에서 새 시즌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두산은 오는 22일까지 호주에서의 1차 캠프가 끝나면 일본 미야자키로 넘어가 일본 및 한국 팀과 6차례 연습경기를 가질 예정이다. 작년 좋은 활약을 보였던 오재일도 한 단계 더 도약한 모습을 보이기 위해 구슬땀을 흘리는 중이다. 오재일은 지난해 105경기에 나와 120안타 27홈런 92타점 69득점 타율 3할1푼6리를 기록했다. 다음은 오재일과의 일문일답.

-지난 시즌 마침내 주전 한 자리를 꿰찼다. 2016시즌을 돌아본다면.
▲ 2005년 프로 입단 후 처음으로 풀타임 소화했다. 그간 2군에 있는 시간이 많았기 때문에 기분 좋았다. 감회가 새로웠다. 또 팀이 워낙 잘 나가지 않았는가. 나도 좋고 팀도 좋은 시즌이 아니었나 싶다. 모든 것이 만족스러웠다.

-성적도 성적이지만 타석에서 모습이 달라졌다는 평가가 많다. 자신 있게 배트를 돌린다는 얘기인데. 자신감을 갖게 된 계기가 있다면. 
▲김태형 감독님이 워낙 자신 있게 하는 걸 좋아하신다. 또 주문하신다. 내가 봐도 예전에는 자신감이 부족했으나 감독님 덕분에 달라졌다. 편하게 경기할 수 있게 해주시고 믿고 내보내주신다.

-지난 시즌 여러 차례 결승타를 쳤다. 13개로 김재환과 함께 팀 내 공동 1위다. 가장 기억에 남는 결승타를 꼽는다면.
▲ (장)원준이 형 15승 했을 때다. 경기 전에 '꼭 형이 승리 투수가 될 수 있게 도와준다'고 했는데 약속을 지켜서 기분 좋았다. 지금도 (장)원준이 형만 보면 그 날 일을 얘기하곤 한다.

-지난해 팀 사정상 여러 타순을 소화했다. 시즌 막판엔 3번에서 아주 잘 쳤는데, 개인적으로 선호하는 타순이 있나.
▲특별히 없다. 어디든 상관없다. 3번에서 잘 된 이유는 뒤에 워낙 강한 타자가 있었 기 때문이다. 상대가 (김)재환이를 부담스러워해 나와 승부를 했다.

-첫 풀타임에도 슬럼프가 길지 않았다. 꾸준한 타격감을 유지할 수 있던 비결은.
▲2년 전만해도 안되면 무조건 연습을 했다. 하지만 지난해에는 박철우 타격코치님과 많은 대화를 나눴다. 좋았던 경기 때 비디오를 보면서 문제점을 찾았고, 그 감을 유지할 수 있게 이미지트레이닝을 했다. 정신적으로 편하게 하려한 게 효과를 본 것 같다.

-호주 전지훈련에서 어떤 부분에 포커스를 맞추고 훈련하고 있나.
▲지난해 잘된 시즌이지만 부상(오른 옆구리) 때문에 한 달 공백이 있었다. 올해는 부상이 재발하지 않도록 보강 운동, 근력 운동을 하고 있다. 기술 훈련을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 몸 관리에 신경 쓰고 있다.

-이제 오재일을 주전 1루수로 봐도 무방하나.
▲프로에서 주전이 정해진 곳은 없다고 생각한다. 무조건 경쟁이다. 난 내가 주전이라고 생각한 적이 없다. 매년 경쟁할 뿐이다.

-2017시즌 개인 목표는.
▲지난해 옆구리 부상 때문에 30경기 이상 빠졌다. 작년보다 많은 경기에 나가는 게 목표다. 그렇다면 개인 성적은 따라오지 않을까. 전 경기 출전이 욕심나지만 말처럼 쉽지 않다. 최대한 많이 나가면서 팀이 한국시리즈 3연패하는데 일조하고 싶다. 그 중심에 서고 싶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