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5-23 07: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어서와' 칠레 남매, 아버지의 발자취를 따라 천안 여행 [포인트:컷]

기사입력 2019.04.23 17:20 / 기사수정 2019.04.23 17:23


[엑스포츠뉴스 김지현 인턴기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 드디어 제르 투어가 시작된다.

오는 25일 방송되는 MBC every1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에서는 한국 생활 20년차 제르가 야심차게 준비한 투어가 공개된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제르는 이른 아침부터 자매들의 숙소를 찾았다. 여행 전 한국의 추운 날씨를 걱정한 제르는 준비한 투어를 확실하게 즐길 수 있도록 동생들에게 롱패딩을 선물했다. 칠레 자매들은 롱패딩을 입어보고 "이거 엄청 크다"고 말하며 놀라워했다. 또한 목적지를 궁금해 하는 동생들에게 제르는 "안 돼, 서프라이즈야. 가서 보도록 해"라고 자매들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비밀리에 부친 제르 투어의 목적지는 바로 천안이었다. 천안은 칠레 남매의 아버지가 강력 추천한 여행지로, 그는 "이 곳은 아빠가 엄청 좋아하셨던 곳이야"라고 동생들에게 소개했다. 칠레 남매의 아버지가 천안에 대해 알고 계신 이유는 한류가 시작되지도 않았던 20년 전, 그가 유학 생활을 했던 곳이기 때문이다.

잠깐의 유학생활 동안 한국과 사랑에 빠진 아버지는 이후 큰아들인 제르를 한국으로 유학 보내고, 딸들과 손녀의 이름을 각각 '소영, 정미, 하람'으로 지을 만큼 유별난 한국 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사전 여행 회의 때 필수 코스와 음식들을 추천해주며 한국에 대한 여전한 애정을 뽐냈다.

남매들은 여행에서 방문하는 곳곳마다 아버지가 옆에 있는 듯한 강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다. 아버지와 오빠의 추억이 가득한 천안을 여동생들은 어떻게 느끼며 여행할지 그 귀추가 주목된다.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는 매주 목요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every1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