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9-21 23: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LG 이천웅, 도루 과정서 어깨 통증으로 보호 차원 교체

기사입력 2018.09.16 14:27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LG 트윈스 이천웅이 도루 과정 어깨 통증으로 경기 도중 교체됐다.

이천웅은 16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 한화의 시즌 16차전 경기에서 좌익수 및 5번타자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이천웅은 0-0으로 맞선 2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한화 선발 데이비드 헤일이 던진 사구에 맞고 출루했다. 그리고 이어진 양석환 타석에서 도루를 시도했으나 2루에서 아웃됐다. 이 과정에서 이천웅은 왼쪽 어깨 통증을 호소했고, 2회말 수비부터 홍창기와 교체됐다.

LG 구단 관계자는 "이천웅은 왼쪽 어깨 통증으로 선수 보호 차원에서 교체 됐다. 현재 아이싱 치료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