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6-23 17: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탐정: 리턴즈' 케미·웃음·추리…트리플 업그레이드 포인트

기사입력 2018.06.14 08:57 / 기사수정 2018.06.14 09:23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탐정: 리턴즈'(감독 이언희)가 트리플 업그레이드 포인트를 공개했다.

▲ 최강 추리 콤비, 드디어 탐정으로 동업 '찰떡 호흡'

첫 번째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드디어 탐정이 된 원조 최강 추리 콤비의 귀환이다.

만화방 주인에서 드디어 탐정이 된 대만(권상우 분)과 경찰 2계급 특진도 마다하고 그와 동업을 선언한 태수(성동일)가 진짜 탐정사무소를 차리며 이제는 동업자로써 사건을 해결해나가는 모습은 한층 더 풍부해진 재미와 이들의 케미를 엿보게 한다.


▲ 웃음 치트키·만능 배우 이광수 합류로 트리플 웃음 UP

두 번째 업그레이드 포인트는, 만능 배우 이광수의 합류로 '탐정: 리턴즈'가 전편과 가장 차별화된 부분이기도 하다.

이광수는 전직 사이버 수사대 에이스 여치 역으로 최강 추리 콤비에 합류하며 처음으로 호흡을 맞춰본 게 무색할 정도로 환상적인 트리플 조화를 선보여 전편보다 업그레이드된 웃음을 선사했다.


▲ 전편보다 커진 사건의 스케일·액션으로 추리 UP

이처럼 업그레이드된 배우들의 케미와 웃음으로 중무장한 '탐정: 리턴즈'는 코믹범죄 추리극답게 추리도 업그레이드돼 돌아왔다.

이번 '탐정: 리턴즈' 속 사건은 파헤칠수록 꼬리에 꼬리를 무는 사건으로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키며, 더욱 커진 사건의 스케일을 보여준다.

여기에 대만의 폭발적인 오토바이 액션신 등 한층 더 커진 스케일의 액션도 더해져 3년 만에 돌아온 코믹범죄추리극의 완성도를 높였다.

'탐정: 리턴즈'는 13일 개봉 후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