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07-23 12:3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엑's 이슈] '믹스나인' YG 무관심 속 4월 데뷔 사실상 무산

기사입력 2018.03.14 18:22 / 기사수정 2018.03.14 18:52



[엑스포츠뉴스 전원 기자] JTBC '믹스나인' 최종 데뷔조 멤버들의 4월 데뷔가 사실상 무산된 것으로 확인됐다. YG 엔터테인먼트와 JTBC 측의 무관심 속에서 갈길을 잃어 아쉬움을 남긴다. 

최근 복수의 가요 관계자는 엑스포츠뉴스에 "실질적으로 '믹스나인' 멤버들이 4월 신곡을 발표하는 건 어렵다. 만나서 연습을 한다거나, 관련 내용 회의를 하는 등의 과정이 전혀 진행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믹스나인'과 비슷한 시기에 종영한 후 벌써 전반적인 준비를 마친 KBS 2TV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유닛' 데뷔조와는 대비되는 모습이라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더유닛'을 통해 탄생한 유앤비(UNB)는 오는 4월7일 데뷔를 확정 지었으며, 이미 '불후의 명곡' 등의 녹화를 진행하는 등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상태다.

당초 '믹스나인' 데뷔조는 YG 엔터테인먼트의 프로듀싱 아래 오는 4월께 정식 데뷔앨범을 발매하고 활동할 계획이었다. 멤버는 우진영(해피페이스), 김효진(WM), 이루빈(라이브웍스컴퍼니), 김병관(비트인터렉티브), 최현석(YG). 송한겸(스타로), 김민석(WM), 이동훈(비트인터렉티브), 이병곤(YG) 등으로 총 9명이다. 그러나 이들 모두 YG 측으로부터 데뷔에 대한 별다른 연락을 받지 못했다. '믹스나인' 출연 전과 마찬가지로 각 회사에서 트레이닝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대로라면 이들이 한 그룹으로 활동하는건 현실적으로 불발될 가능성이 상당히 높다. 이와 관련, YG 측은 공식입장을 전하지 않고 '묵묵부답'으로 일관하고 있다.

won@xportsnews.com / 사진=YG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