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9-19 20:2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택시운전사' 8월 최고 흥행작…'청년경찰'·'군함도' 2·3위

기사입력 2017.09.16 16:30 / 기사수정 2017.09.16 16:3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영화 '택시운전사'(감독 장훈)가 8월 최고 흥행작에 올랐다.

영화진흥위원회가 발표한 '2017년 8월 한국영화산업 결산 발표'에 따르면 8월 전체 관객 수는 2988만 명, 전체 매출액은 2339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관객 수는 6만 명(0.2%) 감소했고, 매출액은 37억 원(1.5%) 감소했다.

또 관객 점유율은 한국영화 71.5%, 외국영화 28.5%를 기록했다. 8월 한국영화 관객 수와 극장 매출액은 각각 2138만 명, 1678억 원으로 관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83만 명(4.0%), 매출액은 48억 원(3.0%) 증가했다.

외국영화 관객 수와 극장 매출액은 각각 850만 명, 66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각각 89만 명(9.5%), 85억 원(11.4%) 감소했다.

8월 2일 개봉한 '택시운전사'는 1154만 명을 동원해 8월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2위는 507만 명을 모은 '청년경찰'의 차지였다. '군함도'는 204만 명으로 3위에, '혹성탈출: 종의 전쟁'은 200만 명으로 4위에 이름을 올렸다. '애나벨: 인형의 주인'은 192만 명으로 5위에 자리했다. 흥행 상위 10위에는 한국영화 5편, 미국영화 4편, 일본영화 1편이 올랐다..

'택시운전사' 등 2편을 배급한 쇼박스가 관객 수 1154만 명, 관객 점유율 38.6%를 기록하며 배급사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청년경찰' 등 4편을 배급한 롯데엔터테인먼트는 관객 수 508만 명, 관객 점유율 17.0%로 2위에 올랐다.

또 '애나벨: 인형의 주인', '브이아이피', '덩케르크' 등 4편을 배급한 워너브러더스 코리아는 관객 수 360만 명, 관객 점유율 12.0%로 3위를 차지했다.

'군함도', '명탐정 코난: 진홍의 연가' 등 5편을 배급한 씨제이이앤엠은 관객 수 257만 명, 관객 점유율 8.6%로 4위를, '혹성탈출: 종의 전쟁'  1편을 배급한 이십세기폭스코리아는 관객 수 200만 명, 관객 점유율 6.7%로 5위를 기록했다.

애니메이션 '빅풋 주니어'는 30만 3천 명을 동원하며 다양성영화 순위 1위에 올랐다. '파리로 가는 길'이 10만 3천 명으로 2위에 올랐고, '내 사랑'은 9만 3천 명으로 3위, '드래곤 스펠: 마법 꽃의 비밀'는 7만 8천 명으로 4위를 기록했다. '더 테이블'은 5만 7천 명을 동원해 5위에 자리했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쇼박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