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24 00:3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쇠파리' 김진우·이연두 "조희팔 사건 다룬 영화, 조심스럽게 출연"

기사입력 2017.05.08 16:03 / 기사수정 2017.05.08 16:2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쇠파리'의 김진우와 이연두가 작품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전했다.

8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쇠파리'(감독 안철호)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안철호 감독과 배우 김진우, 이연두가 참석했다.

이날 김진우는 "주연으로 불러주셔서 부담이 많이 됐다. 실제 사건을 다뤘기 때문에 어렵게 접근을 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촬영) 과정 중에 정보를 많이 수집하고 또 많이 알아가면서 이런 사건들이 비일비재하게 일어났고, 아직도 일어난다는 것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이 들었다. 어렵고 조심스러웠지만 진심을 다해서 역할에 몰두해 여러분에게 보여드린다면 아무래도 더 좋은 나라가 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연두도 "수년 전에 사회에 아주 큰 파장이 있었던 사건이다. 그 사건으로 굉장히 많은 분들이 아픔을 겪고 있지 않나. 그래서 더 많이 알리고, 이런 피해가 없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출연하게 됐다"고 전했다.

'쇠파리'는 단군 이래 최대 규모의 불법 금융다단계 사기 범죄라 불리는 조희팔 사건을 다뤘다.

구청에서 근무하는 건실한 청년 해욱(김진우 분)을 중심으로 아버지 만식(정인기)과 누나 해선(김희정)이 불법 금융 다단계 사기 사건의 피해자가 되면서 그가 꿈꾸던 수경(이연두)과의 소박하지만 행복한 삶이 큰 위기를 맞게 되는 이야기를 담아냈다. 5월 개봉 예정.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 서예진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