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7-24 0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어느날' 김남길 "신조어 잘 몰라, 디지털보다 아날로그 어울려" (무비토크)

기사입력 2017.03.20 22:55 / 기사수정 2017.03.20 23:0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김남길이 자신의 아재 감성에 대해 얘기했다.

20일 오후 10시 네이버에서 생중계된 영화 '어느날'(감독 이윤기) 무비토크 라이브에는 배우 김남길과 천우희가 출연했다.

이날 김남길은 '아재 감성이 있다'는 이야기에 대해 "옛날 사람 같다는 말을 많이 듣는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신조어도 잘 모른다. (천)우희 씨에게 배우기도 하고 그런다. 디지털보다 아날로그 감성이 더 맞다고 생각하는 사람이라 그렇게(아재 감성) 얘기하는 게 어느 정도 맞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어느날'은 아내가 죽고 희망을 잃은 채 살아가다, 어느 날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4월 5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네이버 V앱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