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5-23 00:2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루시드 드림' 감독 "박유천 캐릭터, 꼭 필요한 역할…잘해줬다"

기사입력 2017.02.15 15:43 / 기사수정 2017.02.15 16:17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루시드 드림'의 김준성 감독이 작품에 등장하는 박유천에 대해 언급했다.

15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영화 '루시드 드림'(감독 김준성)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김준성 감독과 배우 고수, 설경구, 강혜정이 참석했다..

이날 김준성 감독은 디스맨 캐릭터를 연기한 박유천의 등장을 얘기했다. 김준성 감독은 "박유천 씨가 연기한 디스맨이라는 캐릭터 자체는 실제로도 꿈 마니아들 사이에서는 재미있는 캐릭터로 알려져 있다"면서 "루시드 드림과 공유몽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디스맨이 꼭 있어야 했다"고 얘기했다.

이어 "박유천 씨가 역할을 잘 해주셨고, (영화 속에) 잘 녹아들 수 있게 편집을 해서 이렇게 나오게 됐다"고 덧붙였다.

박유천은 지난 해 스캔들로 논란의 중심에 선 박유천의 스크린 차기작으로 주목받아왔다. 짧은 분량이지만, 영화의 흐름을 이어가는 중요한 캐릭터로 등장한다.

'루시드 드림'은 대기업 비리 고발 전문 기자 대호(고수 분)가 3년 전 계획적으로 납치된 아들을 찾기 위해 '루시드 드림'을 이용, 감춰진 기억 속에서 단서를 찾아 범인을 쫓는 기억추적 SF 스릴러. 2월 22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NEW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