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7-04-28 23: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터널' 최진혁·윤현민·이유영, 3人3色 에고편 '기대UP'

기사입력 2017.02.15 09:39


[엑스포츠뉴스 박소현 기자] OCN 주말드라마 '터널'이 주연 3인방의 모습을 드러냈다.

오는 3월 18일 첫 방송을 앞둔 '터널'측은 최진혁, 윤현민, 이유영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공개했다.

먼저 각각 1986년도와 2017년도의 형사를 맡은 최진혁과 윤현민은 수사 브리핑에서부터 상반된 모습을 보인다. 내용을 전지에 매직으로 적은 최진혁과 달리 윤현민은 최첨단 시스템을 활용해 프레젠테이션을 하는 것. 용의자를 심문하는 상황에서도 차이점은 명확하다. “DNA 유전자 검사는 해봤냐”는 윤현민의 말을 제대로 못 알아 듣고 “주전자도 훔쳤냐”고 이야기하며 혈흔을 손가락으로 찍어 맛을 보는 옛날 형사 최진혁의 웃픈 모습이 앞으로 펼쳐질 이들의 티격태격 브로맨스를 예고한다.

뿐만 아니라 '터널'이 브라운관 데뷔작인 신인 이유영의 강렬한 눈빛 연기가 인상적이다. 용의자에게 무표정한 얼굴로 “살인할 때 기분이 어땠냐”고 묻는 이유영의 연기가 순식간에 시선을 집중시킨다고. 범죄 심리학 교수이자 경찰 고문 신재이를 서늘한 포스로 표현해내는 이유영의 모습이 본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높인다.

'터널'은 '보이스' 후속으로 오는 3월 18일 오후 10시 방송한다. 

sohyunpark@xportsnews.com /사진=OCN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