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6-12-09 16:3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공항가는 길' 제작진 "이상윤, 캐릭터 살아 숨쉬게 해"

기사입력 2016.10.09 11:1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공항가는 길’ 이상윤이 특별한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채우고 있다.
 
KBS 2TV 수목드라마 ‘공항가는 길’의 남자 주인공 이상윤(서도우 역)은 건축가 서도우 역할을 맡아 김하늘(최수아)과 아련하면서도 아슬아슬한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

이에 9일 ‘공항가는 길’ 제작진은 이상윤의 다채로운 매력이 담긴 미공개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들은 그 동안 ‘공항가는 길’ 촬영장에서 포착된 이상윤의 다양한 모습을 담고 있다. 극 중 서도우의 작업실에 홀로 앉아 생각에 잠긴 모습, 휴대전화로 누군가와 통화를 하는 모습, 갑자기 찾아온 누군가 때문에 놀라움과 기쁨의 미소를 짓는 모습, 해가 뜨는 모습을 담기 위해 이른 새벽을 한강을 찾은 모습 등을 볼 수 있다. 

여기에 스태프들에게 장난기 가득한 미소를 짓거나, 본 촬영 전 대본을 살펴보는 모습 등 비하인드 컷까지 포함돼 보는 이의 눈을 뗄 수 없게 만든다.
 
서도우라는 인물은 몸에 ‘멋짐’이 베어 있는 캐릭터이다. 배려심과 다정함을 타고난 남자다. 이상윤의 서글서글한 미소와 깊은 눈빛, 다정한 목소리 등이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린다.
 
제작진은 “이상윤이 서도우라는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고 있다. 덕분에 서도우는 살아 숨쉬게 됐고, ‘공항가는 길’도 더욱 깊이 있는 작품이 되어가는 것 같다. 많은 시청자분들이 배우 이상윤을, 이상윤이 그리는 ‘공항가는 길’ 속 기대하면서 지켜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 스튜디오드래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