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8-10-19 0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종합] '숨바꼭질' 기억 돌아온 엄현경, 친모 조미령과 '눈물의 상봉'

기사입력 2018.10.13 23:04 / 기사수정 2018.10.13 23:07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엄현경의 기억이 돌아왔다.

13일 방송된 MBC 주말특별기획 드라마 '숨바꼭질' 27, 28회에서는 민채린(이유리 분)이 문재상(김영민)과 다시 마주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민채린은 중국 화장품과의 수출 문제로 사람을 만나러 나간 자리에서 문재상을 마주하고 어이없어 했다.

문재상은 메이크 퍼시픽이 계약을 맺고 싶어 하는 중국 화장품 회사의 위임장을 받아온 상태였다. 민채린은 문재상과 마주하기 싫어 당장 자리를 박차고 나가려 했으나 차은혁(송창의)이 막았다.

민채린은 차은혁이 다시 태산으로 돌아가 문재상을 보필하고 있는 상황에 놀랐다. 차은혁은 문재상에게 민채린과의 관계가 들키며 어쩔 수 없이 사직서를 냈던 일을 번복하고 돌아온 것이었다.

문재상은 민채린에게 메이크 퍼시픽의 중국시장 진출을 원한다면 자신과 다시 합치자는 제안을 했다. 민채린은 문재상을 외면하려 했지만 메이크 퍼시픽의 경쟁사가 중국 화장품과 계약을 맺으려 한다는 소식에 문재상을 찾아갔다.

해외연수를 떠나려던 하연주(엄현경)는 조필두(이원종)로부터 20년 전 자신이 유괴됐다는 얘기를 듣고 비행기에 타지 않았다. 조필두는 도현숙(서주희)이 친딸의 수술비 마련을 위해 하연주를 납치해 몸값을 요구했었다고 얘기했다.

하연주는 도현숙이 그런 사람일 리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경찰서로 가서 자신이 20년 전 유괴 당했고 엄마가 범인이라는 말을 했다. 하지만 더는 앉아있지 못하고 경찰서에서 뛰쳐나왔다.

민채린은 문재상과의 계약 진행을 위해 문재상이 나오라고 한 재벌가들의 모임에 참석했다. 문재상은 사람들이 이혼한 줄 알았다고 얘기하자 민채린과 잘 지내고 있다는 식으로 거짓말을 해댔다.

하연주는 집에 가지도 못하고 거리를 헤매다 정신을 잃고 쓰러졌다. 우연히 백도훈(안보현)이 하연주를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다. 정신을 차린 하연주는 과거 기억이 돌아왔는지 어린시절 민수아가 꽂던 핀을 머리에 꽂으며 눈물을 흘렸다.

민채린은 뒤늦게 하연주가 프랑스에 도착하지 않은 사실을 알고 하연주의 행방을 찾기 시작했다. 하연주는 박해란에게 달려가 "엄마"라고 부르며 어린시절 박해란과의 추억이 담긴 노래를 불렀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오늘의 핫이슈
1
2
3
4
5
6
7
8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