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6 14:5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공동 6위' 허문회 감독 "선수가 만든 역전 드라마" [잠실:코멘트]

기사입력 2020.08.07 22:34


[엑스포츠뉴스 잠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가 8월 들어 5전 전승을 거뒀다.

롯데는 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팀 간 시즌 9차전에서 8-4로 역전승했다. 그러면서 7일 우천 영향으로 경기 치르지 않은 6위 KT와 승차를 없앴고 공동 6위가 됐다.

선발 투수 박세웅이 2연속 6이닝 투구 내용을 써 반등 실마리를 찾았다. 박세웅은 첫 5이닝 동안 실점 없이 두산 선발 투수 이영하와 맞섰지만 6, 7회 말 몰아 4실점하면서 후반 구위 하락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남겼다.

타선에서 3번 타자 좌익수 전준우 활약이 컸다. 전준우는 8회 초 역전 만루 홈런 포함 2안타 멀티 히트 경기를 했다. 그 외 김준태가 쐐기 솔로 홈런을 치는 등 지원 사격했다. 한동희는 5번 타순에서 3안타 경기를 했다.

경기가 끝나고 허문회 감독은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싸운 선수들이 고맙다"며 "멋진 역전 만루 홈런을 친 전준우만 아니라 역전 드라마를 만든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하고 싶다. 박세웅의 호투도 뒷받침돼 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고 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