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21: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女솔로 경쟁보다 대단" 선미, 올 여름 '보라빛 밤' 물들일 선미팝 [종합]

기사입력 2020.06.29 14:50


[엑스포츠뉴스 전아람 기자] 가수 선미가 10개월 만에 '선미표 시티팝'을 들고 돌아왔다.

29일 오후 선미의 새 싱글 '보라빛 밤' 발매 기념 온라인 쇼케이스가 진행됐다.

이날 선미는 신곡 '보라빛 밤'에 대해 "제목처럼 보라빛 하늘에 영감을 받아서 만든 곡이다. 웅장한 브라스가 중간에 나온다. 저만의 색깔을 유지하고 싶어서 인트로에 플루트 소리가 나온다. 어울리지 않을 것 같은데 선미만의 스타일이 잘 어우러진 청량한 선미표 시티팝이다"고 설명했다.

특히 타이틀곡을 변경한 사실을 전하며 "다른 앨범을 준비하고 있었다. 다른 곡을 타이틀곡으로 준비하고 있었는데 앨범을 준비하다가 요즘 사람들이 시기가 시기인만큼 무겁고 답답할 것 같다는 생각을 했다. 제 앨범이 다소 무거운 경향이 있었어 이런 시기에 그나마 마음을 해소시킬 수 있는 음악을 내는 것이 좋을 것 같았다. '보라빛 밤'은 설레는 곡이라고 말씀 드리고 싶다. 곡을 만들 때도 뮤직비디오를 만들 때도 설렜다"고 밝혔다.

선미는 '가시나', '누아르', '사이렌', '주인공', 날라리' 등 이전 곡들이 많은 사랑을 받은 것에 대한 부담감에 대해 "제가 '선미만의 장르를 만들고 싶다'는 말씀을 드린 적이 있다. 많은 기자 분들이 '선미팝'이라는 제목을 써주셨더라. 외국에서도 '선미팝'이라고 이야기를 해주신다. 사실 저는 아직 '선미팝'이 어떤 곡인지 정의를 못 내리겠다. 일단 이름이 들어간 것이니 뜻깊다. 또 선미만의 색깔과 캐릭터가 확립됐다는 거라 생각해 더 부담감을 가지고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부담감이 없으면 결과가 좋진 않은 것 같다. 부담감은 항상 가지고 있어야 하는 게 제 개인적인 생각이다. '부담감은 없느냐'는 질문 자체가 제가 잘해오고 있다는 것 같아서 항상 부담감을 가지고 하려고 한다"고 덧붙였다.

올 여름 가요계는 '여자 솔로 대전'이라고 해도 무색할만큼 선미를 비롯해 화사, 청하, 정은지 등이 컴백한다. 이에 대해 "난 경쟁을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다. 경쟁보다 새로운 음악을 내는데 이 음악이 어떻게 사람들에게 들릴지에 포커스를 맞추는 편이다"고 밝혔다. 

이어 "사실 화사, 청하, 정은지 씨와 같이 활동하는 것이 오히려 놀랍다. 솔로 아티스트들이 힘을 내서 이 씬을 씹어먹는 느낌이라 대단한 일인 것 같고, 모두 같이 괄목할만한 성적을 내는 것 또한 대단한 일이라 생각한다. 심지어 또 대단한 것이 획일화된 콘셉트를 내는 것이 아니라 이 아티스트 분들마다 또렷한 색깔이 있다. 그게 너무 대단한 것 같다"고 솔직하게 털어놨다.

마지막으로 선미는 '보라빛 밤'으로 이루고 싶은 목표에 대해 "사람들이 매일 밤 하늘을 보면 '보라빛 밤'을 떠올리게 하고 싶다"고 소망을 드러냈다.

선미의 신곡 '보라빛 밤'은 이날 오후 6시 공개된다. 지난해 8월 '날라리 (LALALAY)' 이후 약 10개월 만에 발매한 '보라빛 밤'은 고혹적인 상상을 자극하는 사랑에 대한 곡이다. 선미가 자신이 꿈꾸는 사랑에 대한 단편들을 곡을 통해 몽환적으로 풀어냈다. 뜨거우면서도 아련하고 한편으로 지나고 나면 허탈할 수도 있는 사랑의 모든 면을 감각적으로 묘사한 시티팝 장르의 곡이다.

선미는 이날 오후 7시 팬들을 위한 온라인 팬 쇼케이스를 생중계로 진행할 예정이다. 지난 24일 선미는 동영상 공유 플랫폼 틱톡(TikTok)을 통해 '보라빛 밤' 챌린지를 시작했다. 해당 챌린지는 오는 7월 8일까지 참여할 수 있다.

최근 선미는 웹예능 '찐세계', SBS 휴먼 다큐쇼 '선미네 비디오가게' 등에 출연하며 다방면으로 활약 중이다.

kindbelle@xportsnews.com / 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