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03 07:5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1박 2일' 체력 증진 위한 보양식 사수 대작전…'예뽀' 김선호, 예능감 폭발

기사입력 2020.06.29 11:49


[엑스포츠뉴스 이송희 기자] ‘1박 2일’이 불꽃 튀는 여섯 남자의 승부욕으로 일요일 밤을 꽉 채웠다.

지난 28일 방송된 KBS 2TV ‘1박 2일 시즌4’(이하 1박 2일)에서는 뜀틀 승부부터 숨 막히는 눈치 게임까지, ‘체력 증진 프로젝트’ 특집의 두 번째 이야기가 펼쳐졌다. 각 라운드마다 걸려 있는 보양식을 사수하기 위한 ‘1박 2일’ 멤버들의 고군분투가 시청자들의 배꼽을 잡게 했다. 특히 라비와 연정훈이 깻잎과 김치를 획득하는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13.7%(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일요일 저녁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먼저 특별 보양식 구복탕이 걸려있는 제1회 ‘진국체전’에서의 마지막 대결이 시작됐다. 기계체조 선수 출신 김종민, 체육 에이스 김선호, 열혈 체력의 소유자 라비는 승패를 가늠할 수 없는 삼파전을 벌였다. 앞서 무더운 여름 날씨가 무섭다고 고백하며 ‘1박 2일’ 공식 허약남으로 등극하는 굴욕을 맛봤던 김선호는 라비와 마지막까지 치열한 접전을 벌여 보는 이들을 흥미진진하게 했다.

강원도 명인이 직접 만드는 특급 보양식을 걸고 불꽃 튀는 저녁 식사 복불복이 진행됐다. 제작진이 알려주는 재료를 차례대로 듣고 기억했다가 순서에 맞게 꼬치를 완성해야 하는 게임에서, 서로를 향한 멤버들의 끝없는 방해 공작이 이어졌다. 그런가 하면 김선호는 앙숙 딘딘의 SOS 요청에 순진하게 답을 알려줘 배꼽을 잡게 했다. 딘딘 역시 그에게 보은하며 도움의 손길을 건넸지만 허무하게 실패해 폭소를 터뜨렸다.

훈훈한 도움을 주고받던 것도 잠시, 곧바로 두 사람의 진검 승부가 전개돼 눈길을 끌었다. 오직 느낌에만 의존해 정확히 90초를 카운트해야 하는 눈치 게임에서, 각각 배우와 뮤지션의 자존심을 걸고 맞붙었다. 하지만 중간에 집중력을 잃은 김선호가 딘딘이 카운트 완료를 외치는 타이밍을 노려 잽싸게 따라하는 전략으로 변경, 간발의 차로 승리를 거머쥐며 기쁨을 드러내 물오른 ‘예.뽀’의 예능감을 자랑했다.

양보 없는 대결은 끝을 모르고 이어졌다. 김종민과 김선호가 직접 멤버들의 눈앞에 재현하는 두 장면을 보고 달라진 부분 5곳을 찾아내는 게임에서, 딘딘은 조용히 기회를 엿보며 정답 5개가 완성되기만을 노렸다. 하지만 이를 눈치 챈 멤버들이 오직 딘딘을 방해하기 위해 입을 열 틈조차 주지 않고 오답을 남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렇듯 서로를 견제하며 명승부를 만들어가는 여섯 남자의 왁자지껄 케미는 안방극장에 시원하고 유쾌한 에너지를 선물했다. 뿐만 아니라 강원도 한식 명인들이 즉석에서 만들어낸 특급 보양식은 남다른 비주얼과 퀄리티로 놀라움을 안겼다. “(음식 냄새가 너무 좋아서)침대 맡에 디퓨저로 놓고 싶다”, “홍게와 된장이 자석처럼 딱 만났다” 등 멤버들의 신들린 맛 표현이 이어지며 시청자들의 식욕까지 자극, 오감 만족 예능을 탄생시켰다.

한편 ‘1박 2일 시즌4’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30분에 방송된다.

winter@xportsnews.com / 사진 = KBS 2TV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