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8 12:5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조재현, 16년 전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 추가 폭로 등장

기사입력 2018.06.20 16:15 / 기사수정 2018.06.21 11:41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배우 조재현으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는 또 다른 피해자가 등장해 파장이 예상된다.

20일 SBS funE는 16년 전 조재현으로부터 한 방송사 화장실에서 성폭행을 당했다는 재일교포 배우 A 씨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보도에 따르면 A 씨는 2001년 조재현과 같은 드라마에 출연했다. 2002년 5월경 A 씨가 대기실에 있는데 조재현이 '연기를 가르쳐주겠다'고 불러냈다. 조재현은 A 씨를 방송국 내 공사 중인 화장실로 데려가 성폭행했다.

당시 A 씨의 어머니는 조재현이 딸을 성폭행했다는 사실을 알지 못하고 '뭔가 심각한 일'이라고만 들었다. 조재현은 A 씨의 어머니를 설득했고, A 씨는 당시 조재현의 매니저로부터 매니지먼트를 받으며 배우 생활을 계속하게 됐다. 하지만 이후 지독한 우울증에 시달리며 극단적인 선택을 여러 번 했다. 결국 2007년 일본으로 돌아갔다.

A 씨가 진정으로 원하는 것은 진실을 알리는 것과 조재현이 피해자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하는 것이다. 한국에 무고죄가 있는 것도 알지만 자신은 거짓말을 하는 게 아니기에 당당하다고 말했다.

조재현의 법률 대리인은 SBS funE에 "조재현이 2002년 방송국 화장실에서 A 씨를 성폭행한 일이 없다. 그즈음에 합의하에 관계를 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또 A 씨의 어머니가 돈을 노리고 조재현을 압박하고 있다고도 주장했다. A 씨에게 송금한 돈이 7~8000만 원이라고.

이 돈에 대해 A 씨의 어머니는 "(당시 A 씨의 매니지먼트를 담당한) 조재현의 매니저가 성형수술을 하라며 4000만 원을 줬다. 그 외 비용은 연기 교습비 등이었다"고 설명했다.

lyy@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