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07 19: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조근현 감독 성추행 논란, 배우 지망생 추가 폭로 "다리가 예쁘네, 엉덩이도…"

기사입력 2018.02.26 09:57 / 기사수정 2018.02.26 10:20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조근현 감독에 대한 추가 폭로가 전해졌다.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저는 연기과에 재학 중인 여대생입니다"로 시작되는 장문의 글이 올라왔다.

이 누리꾼은 자신을 과거 조근현 감독이 연출했던 영화 '보내는 사람'의 오디션을 봤다고 소개하면서, 당시 이 작품의 조연출과 나눴던 모바일 메신저 화면을 함께 캡처해 게재했다.

이어 "2016년 4월 조근현 감독과 미팅을 했다. 약속 장소는 오피스텔이었고, 미팅 시간이 오후 1시라 별 걱정 없이 갔다. 처음에 오피스텔 현관문을 살짝 열어놓으시기에 모든 의심이 사라졌다"고 떠올렸다.

또 "처음에는 평범한 미팅이었다. 그런데 점점 이야기의 흐름이 '남자친구는 있냐', '경험이 있냐', '지금 잘나가는 여배우들은 다 감독과 잤다', 'XX는 나한테 이렇게까지 해서 내가 작품을 줬다. 너도 할 수 있겠냐' 등을 물어봤다"고 폭로했다.

여기에 조근현 감독은 오피스텔 문을 닫고 이 누리꾼에게 오렌지 주스를 건넸다. 누리꾼은 "마셔보니 술이었다. 못 마신다고 했는데도 계속 권했다"고 말했다.

또 "그 뒤의 이야기는 앞서 미투를 올렸던 배우 지망생 분과 매우 유사하다. 많이 무서웠다. 지금 생각해도 그 사람 뇌 속에는 잠자리뿐인 것 같다. 2시간 후 약속이 있어 간다고 했더니 순순히 보내줬다. 그런데 '다리가 참 예쁘네, 엉덩이도'라며 아쉬워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앞서 지난 22일 조근현 감독이 신인 여배우에게 성희롱 했다는 소식이 알려졌고, 당시 조근현 감독이 "여배우는 연기력이 중요한 게 아니다. 여배우는 여자 대 남자로서 자빠뜨리는 법을 알면 된다고 했다"고 말한 사실이 전해지며 논란을 키웠다.

최근 영화 '흥부'의 메가폰을 잡았던 조근현 감독은 해당 사실이 아려진 후 영화의 모든 홍보 일정에서 배제됐으며, 이후 해외로 떠나 있는 상황이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