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6-18 18: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17년 키운 아들이 목사의 아들, '제보자들' 충격적인 사연에 누리꾼 분노

기사입력 2016.10.18 14:23


'제보자들' 17년간 키운 아들이 교회 목사 아들
'제보자들' 충격적 사연에 누리꾼 분노


[엑스포츠뉴스 온라인뉴스팀] KBS2 '제보자들'에 방영된 충격적인 사연에 누리꾼들의 분노가 폭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제보자들'에서는 매주 일요일마다 교회를 찾아 시위하는 한 남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이 남성은 17년간 키운 아들이 교회 목사의 아들이라고 주장했다.

'제보자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1997년 결혼했고, 결혼 후 2년쯤지나 아내와 목사가 속옷차림으로 자신의 집에 있는 모습을 목격했다.

남성은 아내와 목사의 부적절한 관계를 의심하며 아들과 목사의 유전자 감식을 의뢰했다.

실제로 그가 공개한 유전자 검사 결과 남성의 아들은 목사의 친자임이 확인 된 것.

그러나 이같은 결과에 목사는 "이건 하나님의 기적이다. 나는 기도해준 것 밖에 없다"는 황당무계한 주장을 펼쳤다.

아내 또한 "나와 목사는 남편이 생각하는 그런(불륜) 사이가 아니다. 남편에게 미안하지 않다. 떳떳하다"라고 주장했다.

이 같은 사실이 '제보자들'을 통해 방영되자, 누리꾼들은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

누리꾼들은 각종 온라인 게시판 등에 목사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는 등 비난은 점차 확산되고 있다.

한편 KBS2 '제보자들'은 매주 월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